default_top_notch
ad54
default_setNet1_2

"맥도날드, 스티커갈이 책임 전가하지 말라"

기사승인 2021.08.05  17:35:12

공유
default_news_ad1

- 공익제보 아르바이트생 정직 3개월 처분…"무슨 권한이 있고 이득이 생긴다고..."

[미디어스=고성욱 인턴기자] 맥도날드가 식자재 유통기한 조작 책임을 아르바이트생에게 떠넘겼다. 여기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정식품’ 발언이 더해져 공분의 크기가 달라지고 있다. 정의당, 기본소득당, 아르바이트 노동조합, 민생경제연구소 등은 아르바이트생 징계 철회와 매장 전수조사를 촉구했다. 

서울의 한 맥도날드 점포에서 자체 유효기간이 지난 식자재를 날짜 스티커를 덧붙이는 방식으로 재사용한 사실이 공익제보를 통해 드러났다. 한국맥도날드는 공익제보를 한 알바노동자에 대해 3개월 정직 처분을 내렸다. 

5일 이들은 “3개월 정직 처분한 알바노동자 징계를 취소하라”는 규탄 기자회견을 서울 종로타워 한국맥도날드 본사 앞에서 진행했다. 신지혜 기본소득당 상임대표는 “알바가 무슨 권한이 있고 이득이 생긴다고 유효기간을 고치는 일을 스스로 하겠냐”며 “해당 매장의 관리자와 한국맥도날드는 아무런 책임을 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해 매출액만 9800억 원대를 기록한 한국맥도날드가 유효기간 조작 스티커를 제작하고 부착을 지시하는 부정을 저지르면서 수많은 국민들에게 ‘베스트버거’라 속여왔다”고 비판했다.  

5일 서울시 종로구 종로타워 앞에서 기본소득당, 정의당, 아르바이트 노동조합, 민생경제연구소, 정치하는엄마들 등은 맥도날드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미디어스)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은 “사태가 한 군데서만 벌어진 일이 아닐 수도 있다는 데 대해 굉장히 우려하고 분노하고 있다”며 “(맥도날드 매장) 한 곳에서 로스율을 줄이기 위해 권한도 없는 알바 청년 노동자에게 그런 행위를 하도록 사실상 강요하거나 묵인한 부분이 있다면, 나머지 전국 400여 개 맥도날드 매장에서 무슨 일이 있을까 국민들은 걱정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알바노조는 맥도날드가 공익제보자의 폭로 이후 아르바이트 직원들에게 핸드폰을 소지하지 못하도록 조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종기 노무법인삶 대표 노무사는 “스티커갈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스티커갈이는 방치하고 이를 외부로 누설하지 않도록 하는 조치“라고 말했다. 

아르바이트노조는 기자회견에서 한국맥도날드에 ▲알바노동자의 복직과 정중한 사과 ▲본사의 책임 인정 ▲매장관리감독 실체 공개와 전 매장 전수조사 결과 공개 ▲ 아르바이트노동자 범죄자 취급 금지를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정식품’ 발언이 도마 위에 올랐다. 윤 전 총장은 매일경제와 인터뷰에서 자유주의 경제학자 밀턴 프리드먼의 저서 ‘선택할 자유’ 내용을 언급하며 “프리드먼은 먹어서 병에 걸려 죽는 것이면 몰라도, 부정식품이라고 하면 (퀄리티 기준) 아래라도 없는 사람은 선택할 수 있게 싸게 먹을 수 있게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박창진 정의당 부대표는 “낮은 기준을 적용한 식재료 관리와 유효기간 조작 등은 국민건강권을 위협하는 범죄”라며 “배고픈 서민들의 고된 삶을 경험해 보지 못한 윤 후보의 부정식품 운운은 자본의 이익만을 늘리는 불량 효과만 가져온다는 사실을 전혀 모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기본소득당 신지혜 상임대표는 “맥도날드의 유효기간 조작사건으로 봤을 때 식품안전 기준 이하의 불법 행위를 저지르는 것이 맥도날드 기업 자체 이익을 얻는 것에만 기여하고 국민 안전은 오히려 위협받을 가능성이 커졌다는 사실을 보여준 것”이라며 “대통령 후보라면 국민의 건강을 더 높일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해야 하는데, 대기업조차도 지켜야 할 것을 안 지켜도 된다는 신호를 보내고 있는 것 같아 위험하다”고 말했다.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미디어스’를 만나보세요~ 구독하기 클릭!

고성욱 인턴기자 kswk95@gmail.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