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4
default_setNet1_2

보수 언론만 추천하는 포털 알고리즘 논란

기사승인 2021.03.08  11:16:12

공유
default_news_ad1

- MBC ‘스트레이트’ 분석, “네이버-다음의 진보언론 기사 노출 비중 3%대 불과”

[미디어스=김혜인 기자] MBC <스트레이트>가 7일 네이버 모바일 알고리즘이 보수성향의 뉴스를 더 많이 추천한다는 조사 결과를 보도했다. 보수언론과 진보언론 기사 노출 비중은 48% 대 3.6%였다. 다음 모바일 역시 진보언론 기사 노출 비중은 3.5%에 불과했다.

<스트레이트>가 지난 1월 8일부터 한 달간 5분 주기 데이터 크롤링을 통해 네이버 모바일 앱 뉴스 편집을 분석한 결과, ‘MY뉴스’ 최상단 7개 뉴스에 노출된 언론사는 중앙일보(15.6%), 연합뉴스(13.8%), YTN(6.6%), 조선일보(5.4%), 한국경제(4.3%) 순이었다. ‘MY뉴스’는 네이버가 인공지능 알고리즘으로 이용자 뉴스 소비 패턴을 분석해 뉴스를 추천하는 시스템으로 이번 조사는 비로그인 상태에서 이뤄졌다.

네이버와 다음 모바일 뉴스 화면에는 경향신문, 한겨레등 진보 언론 보도가 3%대에 불과하다. (사진=MBC)

‘MY뉴스’에 채택된 기사 전체를 언론사별로 모았을 때 조선·중앙 등 보수언론이 48%, 뉴스통신사 24.4%, 지상파 언론사와 중도언론 23.9%, 한겨레·경향·오마이뉴스 등 진보언론 3.6%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네이버는 앞서 “기사량이 많은 언론사가 노출이 많아 보이는 것은 당연하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스트레이트팀이 네이버 기사 송고량과 노출량을 비교 분석한 결과는 달랐다. ‘MY뉴스’ 점유율 1위 언론사인 중앙일보의 기사 송고량은 21개 언론사 중 14위였다. 점유율 4위 조선일보는 기사 송고량 18위였으며 점유율 9위 동아일보는 송고량 16위였다.

반면 송고량 19위인 경향신문은 점유율 19위로, 송고량 18위인 조선일보가 점유율 4위를 차지한 것과 큰 차이를 보였다. 구독자 수도 상관 없었다. 한겨레는 구독자 수가 전체 언론사 10위였지만 기사 점유율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네이버는 “MY뉴스는 인공지능이 임의로 기사를 추천하되 구독자 수 많은 언론사에 가중치를 두고 있다”고 답했다. 보수 언론사 뉴스 편중 현상에 대해 “뉴스추천 알고리즘에서 매체 성향은 분류하지 않고 있다”고 해명했다.

(사진=MBC '스트레이트')

네이버는 진보성향의 기사를 보는 이용자에게 보수성향 기사를 추천했다. 스트레이트팀이 조선·중앙일보 기사만 보는 보수성향 ID 2개와 경향·한겨레만 보는 진보성향 ID 2개를 만들어 2주간 분석한 결과 네이버는 진보성향 ID에 연합뉴스, 중앙일보, 조선일보, KBS 순으로 기사를 추천했다.

이같은 현상은 정치기사로 한정하고 조사기간을 3주로 늘렸을 때 심해졌다. 진보성향 ID는 뉴스1, 연합뉴스, 국민일보, 데일리안, 중앙일보 순으로 기사를 추천받았는데 이 중 데일리안과 중앙일보는 보수성향 매체다. 스트레이트팀은 “보수언론 기사만 봐도 보수와 중도언론 기사를 추천하고 진보언론 기사만 계속 봤어도 보수와 중도언론 기사만 올라왔다는 게 결론”이라고 밝혔다. 

송경재 상지대 교양학부 교수는 “상당히 충격적인 결과이고 지난 3년 동안 '인공지능을 통해 뉴스 기사 배열이 객관적이고 중립적'이라고 선전해온 것들이 전부 다 거짓일 수 있다는 것이 데이터상에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포털사이트 다음(DAUM) 모바일에 동일한 실험을 적용한 결과 뉴스통신 3사가 차지하는 비중이 45.9%, 중도언론 32.6%, 보수언론 18%, 진보언론 3.5%로 나타났다. 네이버 모바일 뉴스 화면 절반을 보수언론 기사가, 다음은 뉴스통신사가 차지했다. 진보 언론 비중은 각각 3.6%, 3.5%에 불과했다. 다음은 “뉴스 알고리즘이 언론사 선호 여부나 정치적 성향은 반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지선 MBC 기자는 ‘스트레이트 후’에서 “네이버 알고리즘 원인이 무엇이길래 이런 결과가 나왔는지 원인을 파헤치고 지적하고 싶지는 않다. 다만 그 원인이 무엇이든 간에 분명히 문제가 있다는 결과가 나왔으니 이에 포털이 공감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경향신문과 한겨레의 8일자 지면

8일 경향신문과 한겨레는 지면에 <스트레이트> 분석 결과를 전했다. 경향신문은 <진보 언론 기사만 봤는데 추천은 보수 언론…포털의 ‘이상한 알고리즘>에서 “주요 포털의 기사 추천 알고리즘이 보수 언론에 쏠린 양상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한겨레는 <“네이버 모바일 뉴스배열, 보수성향 언론사 편중 확인”>에서 “네이버·다음 모바일 앱의 뉴스서비스 알고리즘이 보수성향 언론사들의 기사 위주로 편중돼 있다는 세간의 인식을 확인해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미디어스’를 만나보세요~ 구독하기 클릭!

김혜인 기자 key_main@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