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4
default_setNet1_2

"안철수, 서울시장 출마 외에 다른 수 없었을 것”

기사승인 2020.12.22  10:33:08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수민 평론가 "차기 대선 노린 결정"…야권 후보 단일화 ‘통합 경선’ 가능성

[미디어스=김혜인 기자]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등판했다. 안 대표가 차기 대선을 염두에 둔 상황에서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 중도 탈락하게 되면 정치 생명이 끝나지 않겠냐는 지적에 김수민 평론가는 “그럴 수 있지만 다른 수가 없다”고 밝혔다. 

김수민 평론가는 22일 KBS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안철수 대표의 지지층이 지난 3년 동안 여기저기 와해됐다.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대표는 중도 확장성이 있고, 윤석열 검찰총장까지 여론조사에 끼어들면서 안 대표의 자리가 없어져 이렇게라도 나와야 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평론가는 안 대표의 출마 선언을 차기 대선을 노린 전략으로 해석했다. 김 평론가는 “만약 안 대표가 서울시장이 돼서 후년에 대선에 나가는 건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하지만, 막상 시장이 되고 나면 현재 독보적인 야권 대선 후보자가 없는 상황에서 그 자리를 치고 올라갈 수도 있다”며 “이를 노렸을 수 있어서 대선을 포기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유력주자가 보이지 않는 국민의힘은 안 대표의 ‘야권 후보 단일화’에 환영하는 분위기다. 김 평론가는 “단일화 여건은 여러모로 만들어져있다"면서 "특히 지난 총선 이후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의 행보는 이름만큼이나 비슷했기에 단일화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안 대표의 출마 선언에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김 평론가는 “국민의힘 내에서 안철수 대표와 노선이 가장 비슷한 이가 김 위원장”이라며 “김 위원장의 속내는 모르지만, 처음부터 김 위원장이 단일화에 적극적이었다면 당내에 반발이 일었을 수 있다. 오히려 반대의 모습을 보이면서 당내에 제휴를 적극적으로 조장하는 분위기가 되었기에 김종인 위원장의 결정 만을 앞둔 상황으로 정리가 됐다”고 봤다. 

안 대표의 ‘연립 서울시 정부’안에 대해 김 평론가는 “안 대표가 합당을 제안하지 않는 이유는 세 가지다. 국민의당 몸집이 너무 작아서 합당하면 녹아내릴 수 있기 때문이고, 합당하지 않아도 보수층 지지를 어느 정도 얻어갈 수 있겠다는 판단을 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국민의힘 외연 가능성이 낮아서 이에 갇히지 않으려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 평론가는 야권 후보 단일화 방식을 ‘통합 경선’으로 예상했다. 야권 후보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범야권 경선을 치를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안 대표가 처음으로 맞닥뜨릴 관문은 여론조사로, 본인의 경쟁력을 입증해내야 한다고 말했다. 김 평론가는 “제3당 후보가 선거 레이스 중간에 역전하기란 굉장히 어렵다. 처음부터 치고 나가야 하는데 야권 후보자 중 1위를 하거나 크게 뒤지지 않는 2위를 해야 단일후보로서 승산 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김혜인 기자 key_main@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