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2
default_setNet1_2

경향신문 진중권 칼럼 오타 '전직 개통령'

기사승인 2020.06.01  15:57:43

공유
default_news_ad1

- 1일 '한명숙 복권운동' 칼럼서…경향신문 "단순 실수, 온라인에선 수정"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경향신문이 ‘전직 대통령’을 ‘전직 개통령’으로 표기했다. ‘전직 개통령’으로 표기된 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다. 경향신문은 “단순한 오타”라고 해명했다.

1일 경향신문은 29면에 진중권 전 교수 칼럼 <한명숙 복권운동>을 게재했다. 진 전 교수는 한명숙 전 총리 사건 재수사를 요구하는 여권 측과 관련해 “그 정도의 금품수수는 여야를 가릴 것 없이 당시 정치권에 널리 퍼진 관행이라고 보기 때문”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김영삼 대통령은 1997년 대선 전에 이른바 ‘김대중 비자금 의혹 사건’의 수사를 중단시킨 바 있다”면서 “그 문제에서는 본인도 자유롭지 못했기 때문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진 전 교수는 “이 신사협정(?)을 깨뜨린 사람은 바로 이명박 대통령”이라면서 “그가 왜 그랬는지 모르지만, 어쨌든 전직 '개'통령에 대한 그의 공격은 몇 년 후 부메랑이 되어서 자신에게 돌아왔다”고 밝혔다. ‘전직 개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을 뜻한다.

‘전직 개통령’이란 표현은 편집과정에서 걸러지지 않고 지면에 실렸다. 경향신문은 온라인판 기사에서 ‘전직 대통령’이라고 수정했다. 경향신문 오피니언팀은 “단순한 오타이며 오타를 발견한 이후 온라인에서 ‘전직 대통령’으로 수정했다”고 밝혔다.

경향신문 진중권 칼럼 수정

윤수현 기자 melancholy@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