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2
default_setNet1_2

'세월호 망언' 방통심의위원, 통신소위 심의대상에 오른다

기사승인 2020.05.07  17:26:20

공유
default_news_ad1

- 4·16연대, 이상로 출연 유튜브 영상 심의 신청…이달 말 심의 예정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방통심의위 위원이 심의 대상에 올랐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이상로 위원의 세월호 망언 유튜브 영상을 심의한다. 이상로 위원은 유튜브 채널에서 홍준표 당선인의 ‘세월호 해난사고’ 망언, 차명진 전 의원의 ‘세월호 텐트’ 막말을 두둔하고 나선 바 있다.

이상로 위원은 4월 21일 유튜브 ‘프리덤뉴스’ 채널에서 “홍준표 당선인의 (세월호) 해난사고 발언을 적극 지지한다”면서 “세월호는 해난사고였다. 박근혜 정권은 세월호 때문에 무너졌다”고 주장했다. 이상로 위원은 같은 영상에서 차명진 전 의원의 세월호 관련 막말을 옹호했다. 이상로 위원은 “000부분은 팩트라고 한다”면서 “차명진은 막말한 일이 없으며, 막말 프레임을 씌운 게 저쪽(정부·여당)이다. 차명진 전 의원은 용기있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사진=프리덤뉴스 방송화면 갈무리

세월호 유가족·시민단체로 구성된 4·16연대는 이상로 유튜브 영상에 대한 심의를 신청했다. 4·16연대 측은 “변호사와 검토 후 이상로 위원 영상에 대한 심의를 신청했다”면서 “이상로 위원이 심의에 참석하지 못하도록 제척신청도 했다”고 밝혔다. 방통심의위 통신소위는 이달 말 이상로 위원 출연 영상에 대한 심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상로 위원이 출연한 유튜브 영상이 방통심의위 통신소위 심의 대상에 오른 건 처음이 아니다. 방통심의위 통신소위는 지난해 5월 이상로 위원의 ‘5·18 북한군 개입설’ 관련 유튜브 영상을 심의하고 시정요구한 바 있다.

윤수현 기자 melancholy@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