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문 대통령 “‘n번방’ 잔인한 행위, 회원 전원 조사해야”

기사승인 2020.03.23  16:30:19

공유
default_news_ad1

- 경찰 특별조사팀 구축·디지털 성범죄 근절 대책 마련 지시…"피해자에게 모든 지원 다할 것"

[미디어스=김혜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미성년자 성 착취물이 제작·유포된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해 “회원 전원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경찰에 특별조사팀이 강력하게 구축되었으면 한다"고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3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아동 청소년 16명을 포함한 피해 여성들에게 대통령으로서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국민의 정당한 분노에 공감한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월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비상경제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번 ‘n번방 사건’ 가해자들의 행위는 한 인간의 삶을 파괴하는 잔인한 행위였으며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순식간에 300만 명 이상이 서명한 것은 이런 악성 디지털 성범죄를 끊어내라는 국민들 특히, 여성들의 절규로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사건을 중대한 범죄로 인식하고 철저히 수사해서 가해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한다”며 “특히 아동·청소년들에 대한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서는 더욱 엄중하게 다뤄달라”고 경찰에 주문했다. 이어 “필요하면 경찰청 사이버안전과 외에 특별조사팀이 강력하게 구축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문 대통령은 정부가 영상물 삭제뿐 아니라 법률 의료 상담 등 피해자에게 필요한 모든 지원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철저한 근절책 마련을 지시했다고 대변인은 전했다.

지난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n번방 용의자 신상공개 및 포토라인 세워달라’는 청원은 나흘 만에 200만 명을 훌쩍 넘겨 230만을 넘어섰다. 이밖에 ‘n번방 가입자 전원의 신상공개를 원한다’, ‘n번방 모두 처벌해주세요’ 등의 청원을 모두 합하면 23일 480만 명을 넘어섰다.

김혜인 기자 key_main@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