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검찰, '윤석열 접대 의혹 무마' 보도 한겨레 수사 착수

기사승인 2019.10.14  17:21:23

공유
default_news_ad1

- '보도에 관여한 성명불상자'도 고소 대상 포함… 대검 "민형사상 책임 끝까지 물을 예정"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윤석열·윤중천 연루 의혹’을 보도한 한겨레와 취재기자를 고소한 것과 관련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서부지검은 14일 윤 총장이 한겨레와 한겨레 기자를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형사4부에 배당했다. 윤석열 총장은 한겨레 외에 ‘보도에 관여한 성명불상자’도 함께 고소했다.

11일 한겨레 <[단독]“윤석열도 별장에서 수차례 접대” 검찰, ‘윤중천 진술’ 덮었다>

앞서 한겨레는 <[단독]“윤석열도 별장에서 수차례 접대” 검찰, ‘윤중천 진술’ 덮었다> 보도에서 “(윤중천이 윤석열에게 접대했다는 증언이 담긴) 과거사위 조사를 넘겨받은 검찰이 수사는 고사하고 내부 감찰도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썼다. 

이에 대검찰청은 “검찰에서 한겨레신문이 제기한 의혹의 진위를 포함해 사건의 진상을 신속하게 규명할 필요가 있다”면서 “윤 총장은 공정한 수사를 위해 사건 보고를 일절 받지 않는 등 관여하지 않을 방침이다. 손해배상청구, 정정보도청구 등 민사상 책임도 끝까지 물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수현 기자 melancholy@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