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찰, '황창규 배임 혐의' KT 압수 수색

기사승인 2019.07.15  15:53:44

공유
default_news_ad1

- "정관계 14명 경영고문 위촉, 보수 20여억원 지출"

[미디어스 안현우 기자] 15일 경찰이 ‘황창규 회장 경영 고문’과 관련된 배임 혐의로 서울 광화문 KT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는 소식이다. 

지난 3월 26일 KT새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은 KT 황창규 회장을 업무상배임죄·횡령죄·뇌물죄·조세범처벌법위반죄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해당 사건을 경찰에 수사지휘했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황창규 회장은 2014년 취임 이후 전직 정치인 등 권력 주변의 인물 14명을 경영 고문으로 위촉하고 자문료 명목으로 이들에 대해 적게는 월 400여만 원, 많게는 1300여만 원의 보수를 지급하여 총 20여억 원을 지출했다”고 제기했다.

이들은 “경영 고문의 존재는 KT 직원들은 물론 임원들조차 신원을 모를 정도로 은밀하였고, 단지 불법적인 로비 집단으로 볼 수밖에 없다”면서 “실제 경영 고문이 집중적으로 위촉된 2015년 전후는 유료방송 합산규제법, SK브로드밴드-CJ헬로비전 합병, 황 회장의 국정감사 출석 등 민감 현안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들은 “경영 고문 명단을 CR부문에서 관리하였고, CR부문은 국회의원 불법 정치후원금 사건 당시 비자금을 조성 관리하던 조직”이라면서 “이들에게 지급된 보수에 대해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들은 “2016년 10월 황창규 회장은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의 연루자인 이동수 전 KT 전무, 조선일보 사장 사위인 한상원 등과 공모해 자본금 2억 6천여만 원의 엔서치마케팅(현 PLAYD)을 KT와 그 종속기업 나스미디어가 600억 원에 인수하게 했다”면서 “이는 당시 공정가치보다 무려 424억여 원이나 더 높은 가격으로, KT에 막대한 피해와 손해를 입히고 법인세 등의 탈세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서울중앙지검은 황 회장 등 전·현직 임직원들의 ‘쪼개기 후원’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서울남부지검은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자녀 KT 부정채용 사건을 수사 중이다. 

안현우 기자 adsppw@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보내주신 후원금은 더 나은 기사로 보답드리겠습니다. 고맙습니다.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