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2
default_setNet1_2

MBN, 이번에는 문 대통령을 '북 대통령'으로 오기

기사승인 2019.04.22  09:46:16

공유
default_news_ad1

- "실무진의 단순 실수, 사과 드린다"…11일에는 김정숙 여사를 '김정은 여사'로 표기

[미디어스 안현우 기자] 종합편성채널 MBN이 21일 문재인 대통령을 ‘북 대통령’으로 표기하는 자막 방송 사고를 또 일으켰다. MBN은 지난 11일 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여사’로 오기한 화면을 방송한 바 있다. 

MBN은 21일 오전 뉴스와이드에서 김홍일 전 의원이 별세했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보도 화면 하단에 'CNN "북 대통령, 김정은에 전달할 트럼프 메시지 갖고 있어"'라는 자막을 내보냈다. 해당 보도는 CNN방송을 인용 보도한 것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할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가지고 있다는 내용이다. 

MBN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오늘 오전 'MBN 뉴스와이드' 시간에 하단 자막 뉴스를 내보내면서 문 대통령과 관련해 오타가 그대로 방송됐다"며 "실무진의 단순 실수를 거르지 못한 채 방송된 점에 대해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MBN은 '백운기의 뉴스와이드'에서 김정숙 여사를 '김정은 여사'로 표기했다. 당시 MBN은 홈페이지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방문 소식을 전하면서 영부인 김정숙 여사의 이름을 잘못 기재한 참고 화면이 방송됐다"며 "참고 화면 제작 때 오타를 제대로 거르지 못한 제작진의 실수"라고 사과했다. 

안현우 기자 adsppw@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