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LG유플러스, CJ헬로 '50%+1주' 확보로 유료방송 2위로

기사승인 2019.02.14  14:58:52

공유
default_news_ad1

- LG유플러스·CJ ENM, 주식매매계약 체결…인수 금액은 8,000억원

[미디어스 안현우 기자]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가 결정됐다. LG유플러스는 14일 이사회를 열어 CJ헬로 인수를, CJ헬로의 대주주인 CJ ENM은 지분 매각을 각각 결정했다. LG유플러스는 이날 이사회 의결에 이어 CJ ENM과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CJ ENM이 보유한 CJ헬로 주식은 전체 주식의 53.9%다. 이중 50%+1주를 LG유플러스에 8,000억 원에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매각 후 CJ ENM의 CJ헬로 지분율은 3.9%가 되며 LG유플러스는 이번 인수를 통해 CJ헬로의 최대주주에 오르게 됐다. 

LG유플러스는 전기통신사업법, 방송법, 공정거래법 등 관련 법에 따라 30일 이내에 정부에 인허가 서류를 제출해야 하며 정부의 인허가를 얻으면 CJ헬로의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하게 된다.
 
LG유플러스 CFO 이혁주 부사장은 “이번 지분인수는 국내 유료방송시장의 질적 성장을 위한 첫 단추가 될 것”이라며 ”방송통신 융합 시너지를 통해 새로운 성장의 모멘텀을 유발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J ENM은 보도자료를 통해 “방송통신시장의 트렌드가 M&A를 통한 대형화, 글로벌을 대상으로 한 인터넷 플랫폼 강화로 변화하고 있어 선택과 집중을 통해 글로벌 지향 콘텐츠 경쟁력 강화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이번 CJ헬로 인수로 IPTV 막내에서 유료방송 2위 사업자로 올라서게 됐다, CJ헬로는 420만 여명의 케이블TV 가입자, 78만 여명의 초고속인터넷 가입자, 79만 여명의 알뜰폰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다. 현재 LG유플러스 IPTV 가입자는 376만명으로 업계 4위다. 

안현우 기자 adsppw@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