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기아 kt에 8-5승, 이범호 김주찬의 3점 홈런, 두 베테랑이 연승 이끌었다

기사승인 2018.05.23  10:34:16

공유
default_news_ad1

- [미디어비평] 스포츠에 대한 또 다른 시선

기아가 홈에서 SK에 이어 kt까지 무너트리며 4연승을 이어갔다. 한승혁은 다음에도 선발 마운드에 설 수 있게 되었다. 하지만 아직 신뢰를 주지 못하고 있다는 점에서 한승혁을 바라보는 시선은 여전히 불안하다. 

이범호와 김주찬, 두 베테랑이 8득점 중 7득점 합작해 연승 이끌었다

두 베테랑이 한승혁을 살렸다. SK전 스윕을 한 기아는 kt와의 3연전 첫 경기에서 호쾌한 타격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이범호와 김주찬의 3점 홈런 두 방은 경기를 기아가 가져갈 수밖에 없게 했다. 이날 경기 흐름은 3회 나온 야수 선택 두 번이 모든 것을 바꿨다.

이번 경기 선취점은 kt의 몫이었다. 1회 시작과 함께 강백호에게 4구를 내주고, 로하스가 2루 실책으로 나가며 선취점을 내줬다. 한승혁은 1회 흔들린 후 안정을 찾으며 kt 타선을 효과적으로 막아냈다. 기아 타선은 초반 kt 선발 주권에게 막혔지만, 3회 빅이닝을 만들며 경기를 지배했다.

KIA 타이거즈 김주찬(연합뉴스 자료사진)

3회 선두타자인 김선빈이 4구를 얻어나가며 기회를 잡았다. 최근 완전히 살아난 이명기가 2루타를 치며 무사 2, 3루 상황에서 이번 경기 승패를 가른 결정적 순간이 나왔다. 최정민의 1루 땅볼을 kt 1루수 오태곤이 잡아 홈 송구 하며 아웃을 만들었다. 하지만 기아 벤치는 이내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다. 

판정은 뒤바뀌었다. kt 포수 장성우가 공이 오기 전 홈 플레이트를 막고 있어 수비 방해가 되었다. 이 과정에서 슬라이딩 하던 김선빈이 작은 부상이 있기도 했었다. 자칫 큰 부상을 입을 수도 있었던 이 상황으로 인해 분위기는 완전히 달라졌다. 

장성우가 그런 수비만 하지 않았다면 경기 흐름이 어떻게 흘러갈지 알 수 없었다. 홈에서 아웃이 되었다면 주권이 그렇게 무너질 요소도 없었다. 장성우의 잘못된 수비 하나가 kt 선수들마저 경직시켜버렸다. 무사 1, 3루 상황에서 김주찬 타구는 다시 1루수 오태곤을 향했다. 

이 상황에서 오태곤은 멈칫했다. 홈으로 다시 던질 것인지, 1루 베이스로 향할 것인지 순간적으로 고민하는 그 순간이 세이프와 아웃 상황을 바꿨다. 3루에 있던 이명기는 여유롭게 홈을 파고들었다.

최형우가 뜬공으로 타점을 올리지 못하자 이범호는 시원한 홈런으로 경기를 단번에 5-1까지 벌려 놓았다. 이범호의 3점 홈런 한 방은 클 수밖에 없었다. 기아는 4회에도 테이블 세터가 안타로 진루하자 김주찬이 주권을 상대로 3점 홈런을 치며 8-1까지 점수 차를 늘리며 경기 승패를 완전히 갈랐다.

KIA 타이거즈 이범호(연합뉴스 자료사진)

4회까지 잘 던지던 한승혁은 점수가 8-1로 벌어지자 5회 집중력이 흐트러지는 모습을 보였다. 선두 타자인 오태곤의 타구를 1군 복귀하자마자 선발로 나선 오준혁이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며 3루타를 만들어주고 말았다. 수비 위치 선정이 잘못된 탓도 있지만, 펜스를 맞은 후 타구가 어디로 향하는지 파악하지 못하며 3루타가 만들어졌다. 

무사 3루에서 장성우의 적시타가 터지고, 강백호가 어설프게 몰린 공을 투런 홈런으로 만들며 경기는 8-4까지 좁혀지게 되었다. 8-1 상황과 달리, 8-4는 언제든 뒤집힐 수도 있는 상황이 만들어진 셈이다. 만루홈런 한 방이면 동점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이라는 것은 안심할 수 없는 점수란 의미다. 

한승혁은 6이닝 동안 88개의 투구수로 3피안타, 2사사구, 1피홈런, 3탈삼진, 4실점, 3자책으로 시즌 2승을 올렸다. 분명 이번 투구는 앞선 경기들에 비해 안정적이었다. 하지만 점수 차가 크게 난 후 갑작스럽게 흔들리는 모습은 아쉽다. 그만큼 안정감을 심어주지 못한다는 의미다. 

점수 차와 상관없이 자신에게 주어진 역할을 완벽하게 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바로 한승혁의 몫이다. 현재 한승혁의 위치는 가변적이다. 전 경기에서는 외야로 나섰던 최정민은 이번 경기서 2루수로 실책을 하나 하기는 했지만 이후 타선과 주루, 그리고 수비에서 제 역할을 충분히 했다.

20일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와 KIA 타이거즈 경기. 8회말 주자 없는 1사 상황에서 KIA 최정민(오른쪽)이 솔로홈런을 터뜨린 뒤 득점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정민은 이번 경기에서 3안타, 1타점, 2득점을 하며 2번 타자로서 역할을 충분히 해주었다. SK에서 트레이드된 후 사력을 다하는 그의 모습은 기아 전체를 바꾸고 있다. 마치 데뷔 첫 회 신인처럼 최선을 다하는 최정민의 허슬플레이는 팀플레이 전체를 활기차게 만들고 있다. 

내외야 수비가 모두 가능하다는 점에서 최정민은 함께 트레이드된 SK 동료들처럼 새로운 전성시대를 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명기와 김민식이 완전히 자리를 잡았듯, 최정민 역시 최근 선발로 나선 4경기처럼 최선을 다한다면 그에게는 보다 많은 기회가 열릴 수밖에 없다. 

2016 시즌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155타석에 나서 3할 2푼대 타율까지 기록한 최정민은 프로 데뷔 후 첫 홈런 올 시즌 2개만 만들어냈다. 그만큼 최정민의 타격은 그 어느 해보다 좋다. 수비나 주루에서도 확실하게 자신의 존재감을 보이면서도 타격 역시 주전 어느 선수 못지않은 모습을 보여준다는 것은 기아 팀으로서도 큰 도움이 아닐 수 없다. 

베테랑 이범호와 김주찬의 활약이 타선을 이끌었고, 한승혁이 내려간 후 1과 1/3이닝을 효과적으로 막은 유승철은 빠른 공과 좋은 각의 변화구까지 좋다. 지난 시즌 1순위로 선발된 만큼 기대가 큰 유승철이 이렇게만 성장해준다면 충분히 기아 마운드의 한 축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야구와 축구, 그리고 격투기를 오가며 스포츠 본연의 즐거움과 의미를 찾아보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스포츠 전반에 관한 이미 있는 분석보다는 그 내면에 드러나 있는 인간적인 모습을 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스포츠에 관한 색다른 시선으로 함께 즐길 수 있는 글쓰기를 지향합니다. http://sportory.tistory.com

스포토리 jhjang10@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