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문 대통령 지지율, 68.1%로 소폭 하락

기사승인 2018.04.09  11:17:22

공유
default_news_ad1

- 김기식 외유·안희정 구속영장 기각·박근혜 1심 선고가 발목 잡아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소폭 하락했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외유 논란, 안희정 전 지사 구속영장 기각, 박근혜 전 대통령 1심 선고가 지지율 하락에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4월 1주차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과 추세(리얼미터)

9일 리얼미터가 발표한 4월 1주 차 주간 동향에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 조사보다 1.4%p 하락한 68.1%를 기록했다. 방북 예술단의 평양공연과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 참석 관련 보도가 이어졌던 2~4일에는 69.4%까지 상승했다. 그러나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 논란’이 확산,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대한 두 번째 구속영장이 기각되었던 5일에는 67.3%로 내려갔고,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1심 선고가 있었던 6일에도 66.2%로 하락세를 보였다.

특히 호남(5.4%p 하락)과 충청권(4.9%p 하락), 부산·경남·울산(3.8%p 하락), 20대(3.2%p 하락)와 50대(2.4%p 하락), 60대 이상(2.4%p 하락), 보수층(3.1%p 하락)과 중도층(1.3%p 하락)에서 지지율이 하락했다. 리얼미터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 논란의 확산과 더불어 재활용 쓰레기 수거 혼란, ‘정시 확대’ 입시정책 논란 관련 보도가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고 밝혔다.

4월 1주차 정당 지지도(리얼미터)

한편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51.1%를 기록해 지난 조사보다 0.2%p 하락했지만 4주 연속 50%대 초반을 기록했다. 자유한국당은 0.1%p 오른 20.8%, 바른미래당은 1.1%p 내린 5.7%를 기록했다. 특히 바른미래당은 창당 이후 처음으로 5%대로 떨어졌다. 정의당은 0.7%p 내린 4.5%, 민주평화당은 0.2%p 오른 2.6%를 기록했다. 무당층은 12.9%로 1.5%p 상승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CBS 의뢰로 2일부터 6일까지 전국 성인 2502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RDD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4.5%,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 ±2.0%p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윤수현 기자 melancholy@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