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민주당 "YTN, 정상화의 정반대 길 가고 있어"

기사승인 2018.03.02  14:18:42

공유
default_news_ad1

- 현근택 부대변인 "최남수 사장의 합의 파기에 우려 금할 길 없다"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YTN 파업이 한 달로 접어든 상황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최남수 사장에 대한 논평을 내놨다. 현근택 민주당 부대변인은 “최남수 사장이 노조와의 합의를 준수하지 않고 사태를 악화시키고 있는 것에 대하여 우려를 금할 길이 없다”고 지적했다.

현 부대변인은 “YTN 노사는 구본홍 사장 취임 이후 3년 이상 보직을 맡았던 간부의 보직 임명을 YTN 바로세우기 위원회의 최종 판단이 나올 때까지 보류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 사장은 위원회의 조사결과가 나오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2008년 7월 이후 9년 2개월, 4년 10개월 보직간부를 맡았던 사람을 요직에 임명했다”고 말했다. 현 부대변인은 “보도국장 인사에 대한 합의파기에 이어 두 번째”라고 전했다.

YTN지부 조합원 100여명은 2월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320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 참석했다. (미디어스)

파업 이후 낮아지고 있는 방송의 질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현 부대변인은 “파업이 한 달째 이어지면서 부실뉴스가 속출하였고 뉴스신뢰도 조사에서 8개월 연속 하락하였다는 발표도 있다”며 “다른 방송사들이 정상화를 통하여 국민의 신뢰를 찾아가고 있는 것에 비하여 정반대의 길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현 부대변인은 “최 사장은 보도의 질이 낮아진 것이 회사의 책임도 있지만 파업상황 때문이라고 했는데 매우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합원을 상대로 가처분신청 등의 법적인 조치를 취한 것도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앞서 최남수 사장은 ‘노조의 출근저지 투쟁으로 자신의 명예가 훼손됐고 YTN의 업무가 정지됐다’라는 이유로 노조와 조합원 12명을 상대로 업무방해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해당 행위가 계속된다면 1일 마다 노조는 1000만원, 조합원 개인은 200만원씩 지급하게 해달라는 요청도 했다. 현 부대변인은 1월 27일 "최남수 사장은 법적조치를 중단해야 한다"며 논평을 내기도 했다. 

현 부대변인은 “YTN사측은 정상화를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YTN노조는 3월 YTN 주주총회가 예정된 상황에서 최 사장의 해임을 촉구하며 파업에 나서고 있다.  

윤수현 기자 melancholy@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