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장우혁 이어 H.O.T. 완전체 연습 영상 공개, 이젠 응답할 준비만

기사승인 2018.02.05  13:40:12

공유
default_news_ad1

- [블로그와] 너돌양의 세상전망대

<토토가3-H.O.T.>를 주관하는 MBC <무한도전>이 장우혁 댄스영상 기습 공개에 이어 이번에는 본방송 말미에 문희준, 장우혁, 토니안, 강타, 이재원, H.O.T. 완전체가 '전사의 후예'에 맞춰 춤추는 영상을 공개, 다가오는 <토토가3-H.O.T.>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2년 전 <무한도전-토토가2>를 통해 복귀한 젝스키스처럼 H.O.T. 역시 사실상 <무한도전>을 통해 컴백하는 건 비슷하지만, 흘러가는 양상은 젝스키스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이다. 젝스키스도 역시 게릴라 콘서트 당일까지 철저히 극비에 부치려 했던 <무한도전> 제작진의 의도와 달리 중간에 컴백 소식이 새어나가 다소 김새는 모습을 보여줬지만, 그럼에도 <무한도전>과 젝스키스는 최대한 조용히 컴백을 준비하는 모습이었다.

무한도전 x H.O.T. 토토가3 안무영상 2탄! (무한도전 인스타그램 게시물 갈무리)

<토토가3-H.O.T.> 같은 경우에는 어차피 알려질 것, 대대적으로 홍보에 나선다. 팬들의 컴백 무대 참여 또한 젝스키스는 비교적 큰 규모의 서울 상암 월드컵경기장에서 게릴라 콘서트 형식으로 당일 선착순 입장이었다면, H.O.T.는 팬들의 방청 신청을 받아 무작위 추첨으로 총 800명만 입장이 가능하다. 과거 H.O.T. 콘서트 예매보다 경쟁이 더 치열한지라 오랜만에 현장에서 H.O.T. 무대를 보고 싶어 하는 팬들의 반응이 예민해질 수밖에 없는 이유다. 

운 좋게 공연에 참석하는 팬들에 한해서는 15일, 그렇지 못한 팬들은 17일, 24일까지 기다리려니 현기증까지 나려고 한다. H.O.T. 컴백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들이 여기저기에서 나오는 형국이지만, 그럼에도 오랫동안 H.O.T.를 잊지 않았던 팬들은 차분히 컴백 무대를 기다리는 중일 것이다. 물론 며칠 전 문희준이 라디오 진행 중 보여주었던 진행 태도는 실망이지만, 17년 만에 H.O.T. 완전체 무대를 앞두고 있는 대승적인 차원에서 문희준 역시 함께 끌어안고 가야하는 상징적인 존재라고 생각한다. 

멤버 개개인을 지지한다기보다는 H.O.T. 재결합 그 자체를 응원하는 팬들도 상당수 있을 거라고 본다. H.O.T.의 전성기시절 그들을 열렬히 사랑했던 지금의 30대 팬들에게 H.O.T.는 한때 좋아했던 아이돌 그룹을 넘어 한 시대의 기억을 소환하는 상징적인 존재다. 젝스키스 또한 비슷한 맥락으로 그들의 오랜 팬들에게 다가왔고, 소녀였던 팬들의 기억과 향수를 자극한 젝스키스의 컴백 전략은 성공적인 컴백으로 이어진다. 

무한도전 x H.O.T. 토토가3 안무영상 2탄! (무한도전 인스타그램 게시물 갈무리)

H.O.T.가 젝스키스처럼 꾸준히 활동을 이어갈지는 미지수이다. 젝스키스와 달리 일시적인 이벤트 형식의 재결합 무대가 될 가능성이 높아 보이는 게 사실이다. 일회성 컴백이 아닌 현역으로 활동을 이어가려면 젝스키스처럼 그들의 활동을 지지하고 확실히 뒷받침 해줄 수 있는 든든한 소속사를 만나야하고 멤버들 간의 합도 잘 맞아야 한다. 젝스키스는 고지용이 자연스럽게 빠지면서 완전체 활동은 아니지만 나머지 다섯 멤버들 간의 의견조율이 잘 맞아 지금까지도 활발히 활동 중이다. 

그런데 일회성이면 어떻고 향후 활동을 염두에 둔 재결합이면 또 어떠한가. 지금으로서는 H.O.T. 멤버들이 모두 모여 '전사의 후예'를 추는 모습만 봐도 감회가 새롭다. 맛보기로 잠깐 '전사의 후예'만 보여줬을 뿐인데 완성된 컴백 무대를 본다면 얼마나 벅차오르는 감동으로 다가올까. H.O.T. 컴백에 대해선 여러 말이 필요 없다. 그냥 그들의 무대를 가만히 기다릴 뿐이다. 

연예계와 대중 미디어를 통해 세상을 보고자합니다. 너돌양의 세상전망대 http://neodol.tistory.com

너돌양 knudol@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