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보수야당, 이효성 위원장에 '법적 조치' 운운

기사승인 2017.08.11  17:54:00

공유
default_news_ad1

- 자유한국당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 등 검토"…바른정당은 이미 준비 중

[미디어스=전혁수 기자] 보수야당이 공영방송 정상화 의지를 내비친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보수야당은 문재인 대통령을 상대로 임명처분취소 소송,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 등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한국당 강효상 대변인. (연합뉴스)

11일 자유한국당은 이효성 위원장이 정치적 행보를 하고 있다며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으름장을 놨다. 자유한국당 강효상 대변인은 이날 이효성 위원장이 "공영방송 사장이 공적 책임과 공정성을 지키지 않았다면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한 것에 대해 법적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강효상 대변인은 "권력에 취해 공영방송사 저격수 역할을 자임한 이효성 위원장의 즉각적인 퇴진을 요구한다"면서 "이를 거부할 시 대통령을 상대로 이효성 임명무효 확인 소송 또는 임명처분취소 소송,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른정당은 이미 이효성 위원장에 대한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9일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저희는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방통위법상 결격이라고 보고 있다"면서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방송 중립성은 노무현 정부 때, 문재인 대통령이 민정수석과 비서실장 하던 시절에 가장 크게 무너졌다. 이효성 위원장은 노무현 정부 시절 방송위원을 한 사람"이라면서 "그런 사태를 막지 못한 사람을 앞세우고 방송 개혁을 한다는데 웃을지 울지 모르겠다"고 비난했다.

한편 지난 2008년 이명박 정부는 검찰, 국세청, 감사원 등을 총동원해 정연주 당시 KBS 사장을 몰아낸 바 있다.

전혁수 기자 wjsgurtn@naver.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