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고대영·김장겸 퇴진' 외침 "촛불의 명령 따른 것"

기사승인 2017.07.06  10:20:26

공유
default_news_ad1

- 전규찬 한예종 교수, "전 정권의 공범인 공영방송 사장, 책임지고 물러나는 것이 정의"..."방통위·국회 막론하고 의사 전달할 것"

[미디어스=이준상 기자] 언론학자 125명이 기명으로 성명을 내고 ‘고대영 KBS 사장과 김장겸 MBC 사장 퇴진’을 촉구했다. 언론학자들이 특정인을 지목해서 퇴진을 촉구하는 성명에 이름을 올린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전규찬 한국종합예술학교 교수는 6일 그 이유에 대해 “언론학자들은 촛불의 명령에 따르는 것”이라고 밝혔다.

전규찬 교수는 이날 TBS라디오<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국정농단 사태 당시 촛불시민들은 공영방송과 언론도 ‘공범이다’라고 외쳤다”며 “(최순실·박근혜 국정농단 사태의) 공범인 공영방송의 책임 당사자들을 내리고, (부당 해고·전보된) 책임감 있는 언론인들을 다시 (공영방송에) 들이기 위해 언론학자들이 나선 것”이라고 밝혔다.

전규찬 한국종합예술학교 교수

앞서 자유한국당은 지난달 ‘방송장악저지투쟁위원회’를 구성, 법적으로 임기가 남은 공영방송 사장들을 물러나라고 하는 것은 ‘방송장악의 의도’라고 비판했다. MBC는 자사 성명을 저녁 메인 뉴스에 리포트까지 하며 거세게 반발했다.

전 교수는 ‘법적으로 임기가 남은 사장들을 물러나라고 하는 이유’에 대해 “민주주의 체제의 산물로 생겨난 공영방송이 민주화 기능을 다한다면 ‘정의’지만 민주주의를 해친다면 불의”라며 “공영방송 정신을 지키려는 인물을 내려오라고 하는 건 불의지만 민주주의에 반하는 결정·보도 등을 일삼아온 책임자들을 내려오라고 하는 것은 정의다”라고 강조했다.

전 교수는 “(문재인) 정권이 책임 있게 나서서 지난 이명박·박근혜 정권 시기 이뤄진 언론장악과 탄압에 대해 책임지고 진상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방송통신위원회·국회·국무총리실 등을 막론하고 언론학자들의 이 같은 분명한 의사 전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언론학자들은 5일 서울 상암동 문화방송 사옥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대영 KBS 사장과 김장겸 MBC 사장 퇴진 ▲부당 해고·전보된 언론인들 복직·복귀 ▲이명박·박근혜 정권 시기 언론탄압 진상조사 등을 요구했다.

이준상 기자 junsang0225@gmail.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