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IDS홀딩스 피해자, "경대수 징계해야"

기사승인 2017.03.29  16:42:54

공유
default_news_ad1

- 경대수, IDS홀딩스 홍보영상 등장…"주의 의무 소홀히 한 것"

[미디어스=전혁수 기자] 사기업체 IDS홀딩스 홍보영상에 등장한 경대수 자유한국당 의원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IDS홀딩스는 홍콩 FX마진거래에 투자하겠다며 1만2076명으로부터 1조960억 원을 가로챈 다단계 금융사기 업체다.

29일 오후 IDS홀딩스 피해자 연합은 "경대수 의원의 처신으로 피해가 커졌다"면서 경 의원의 사과를 촉구했다. 경 의원은 지난 2014년 3월 IDS홀딩스의 전신인 IDS아카데미의 창립 7주년 기념식 영상에 등장한 바 있다.(▶관련기사 : IDS홀딩스와 새누리당은 대체 무슨 관계?)

▲29일 오후 자유한국당 당사 앞에서 IDS홀딩스 피해자 연합이 경대수 의원의 사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IDS홀딩스 피해자 연합 제공)

IDS홀딩스 피해자 연합은 "사기에 기여한 것 중 하나가 경대수 의원의 처신"이라면서 "경 의원은 IDS홀딩스가 어떤 단체인지 확인도 하지 않고 동영상 축사 촬영을 했다. 이러한 처신이 '제2의 조희팔'이라고 불리는 사기에 이용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경대수 의원의 축하 동영상을 IDS홀딩스의 사기꾼들이 홍보자료로 이용했다"면서 "이 동영상을 보고 의심 없이 투자하다가 사기를 당한 피해자도 상당수"라고 강조했다.

IDS홀딩스 피해자 연합은 "20년 넘게 검찰에 근무한 검사장 출신 국회의원인 경대수 의원이 직접 나서 IDS의 창립 기념일을 축하하고 나섰기 때문에 피해자들은 사기업체일 것이라고 의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의원은 전국민에 대한 봉사자로 공무원 신분이다. 따라서 사적인 선호에 따른 행동을 할 수 없다"면서 "그러나 경대수 의원은 사적인 선호에 따른 행동을 했다. 국회의원으로서 공무원으로서의 품위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IDS홀딩스 피해자 연합은 "게다가 IDS홀딩스의 회장이 초등학교 선배라는 이유로 아무런 조사도 하지 않고 동영상 축전을 보낸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가져야 하는 국민을 위한 주의 의무를 현저히 소홀히 한 것"이라면서 "전직 검사장으로서 범죄 수사를 20여년 해 온 점에 비춰보면 경대수 의원의 주의의무 위반은 극심하다"고 강조했다.

IDS홀딩스 피해자 연합은 "피해자 A씨가 이러한 점을 항의하기 위해 경대수 의원실에 연락을 했으나 경 의원과는 연락을 하지 못했고, 보좌관은 사과할 생각은 하지 않은 채 '축전을 너무 많이 보내다보니 일어난 일이다. 전혀 몰랐다'고 책임을 회피했다"면서 "'IDS홀딩스 김성훈 대표가 2014년붙 재판을 받고 있고, 경 의원의 보좌관이었던 조성재 변호사가 김성훈 대표의 변호를 2년 동안 담당했는데 무얼 했느냐'고 항의하자 '공중파나 메이저 언론인 조중동만 보기 때문에 몰랐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IDS홀딩스 피해자 연합이 국회에 경대수 의원 징계요구서를 제출하고 있다. (사진=IDS홀딩스 피해자 연합 제공)

IDS홀딩스 피해자 연합은 경대수 의원의 보좌관을 지내다가 IDS홀딩스 김성훈 대표를 변호한 조성재 변호사도 문제삼았다. 이들은 "조 변호사는 경 의원이 국회에 발을 들일 때 보좌관으로 발탁할 정도로 신임을 받던 인물"이라면서 "조 변호사 개인적으로도 정치에 큰 그림을 그렸기 때문에 보좌관의 길을 걸었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라고 말했다. 이어 "또한 목적성 없이는 변호사가 보좌관으로 자리를 옮기는 일은 좀처럼 없다"면서 "그런 보좌관이 2년 만에 다시 변호사로 돌아간다는 건 어떤 '미션'을 받고 갔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후 IDS홀딩스 피해자 연합은 국회 민원실을 방문해 경대수 의원에 대한 징계요구서를 제출했다. IDS홀딩스 피해자 연합은 "다단계 금융사기에 대해 철저히 방지해야 할 의무가 있는 국회의원이 사기업체의 동영상 축사로 나선 것은 국민의 재산을 보호해야 할 입법 의무가 있는 의원으로서는 도저히 할 수 없는 행위"라면서 "경대수 의원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징계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IDS홀딩스 김성훈 대표는 1만2076명으로부터 1조 960억 원을 가로챘음에도 1심에서 징역 12년을 선고받았다. 죄질과 피해액으로 비춰봤을 때 낮은 형량이 나왔다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전혁수 기자 wjsgurtn@naver.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4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