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JYJ, 마침내 방송의 봄이 찾아오는 걸까?

기사승인 2015.03.26  15:14:18

공유
default_news_ad1

- [블로그와] 톺아보기

2012년 11월 28일, SM을 상대로 한 JYJ의 길고 소송의 항해가 끝났다. 2009년 7월 31일 SM의 지나친 장기 계약과 수익 분배의 불공정함을 제기하며 전속 계약 무효를 주장하며 시작된 JYJ의 소송은 3년 4개월이라는 시간을 거쳐 양측의 합의로 마무리되었다.
 
스물세 살, 네 살 때 시작된 소송이 JYJ 멤버들이 스물여덟, 일곱 살이 되어서야 막을 내린 것이다. 하지만 그게 끝이 아니었다. 소송 중이라는 이유로 방송에서 찾아볼 수 없었던 멤버들은 소송이 종료된 이후에도 드라마 등 개별 활동 외에는 각종 음악 프로그램이나 예능에서 찾아볼 수 없었다. 오죽하면 2014년 8월 7일 방영된 <썰전>에서 평론가 허지웅은 지상파 방송 출연 스케줄이 없는 JYJ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시하며, 소송 이후에도 암묵적으로 지속되고 있는 방송가의 출연 금지 카르텔에 대해 비난을 한 바 있다. 하지만 김구라 등이 언급했듯이, 각종 음악 방송과 예능 프로그램들은 막강한 권한을 행사하고 있는 이른바 '방송가의 침묵의 카르텔'이 존재하는 한 불가피하다는 점을 재인식하는 계기가 되었을 뿐이다.

<한밤의 TV연예> 박유천 그리고 김재중

   
 
하지만 2015년 봄, 꽃샘추위를 물리치고 찾아보는 봄볕처럼, 방송과 예능 프로그램에서 JYJ의 모습이 조금씩 드러나기 시작한다.

3월 25일, 기존 8시 55분에서 새롭게 11시 15분으로 방송 시간대를 바꾸어 찾아온 <한밤의 TV연예>는 달라진 시간대보다 더 달라진 새로운 면모를 보였다. 바로 '한밤의 레드 카펫 코너'에서 다음 주 첫 선을 보일 <냄새를 보는 소녀>의 두 주인공 박유천, 신세경을 초대했기 때문이다. 도대체 새로 시작되는 자사의 주중 미니시리즈의 주인공을 방송 연예 프로그램에서 초대한 것이 무슨 놀라운 일이라는 걸까?

허지웅이 SM을 볼드모트라 지칭했듯이, SM의 막강한 영향력은 방송 연예 프로그램에서 JYJ의 흔적을 지웠고, 박유천은 주중 미니시리즈의 주인공으로 벌써 몇 번째나 출연했어도 방송 연예 프로그램에서 제대로 된 조명을 받은 적이 없었다. 심지어 그가 출연했던 <쓰리 데이즈>의 경우는 '레드 카펫'은커녕 제작발표회에 대한 기사조차 제대로 나오지 않았으며, 프로그램 다음에 방영되는 <쓰리 데이즈>에 대해 방송 말미 SM 소속 수영이 아닌 윤도현의 멘트로, 다음에 <쓰리 데이즈>가 방영된다는 마지못한 소개만이 있었을 뿐이다.

그런 '블러' 처리와도 같은 취급에 비하면, '레드 카펫'이라는 코너에서 단독으로 박유천이 출연하는 프로그램을 소개하는 것은 장족의 발전이다. 거기에, 이날 방송 말미에는 31일 군 입대를 앞두고 마지막 콘서트를 하는 김재중의 셀프 홍보 영상까지 덧붙여졌다. 격세지감이다.

EBS <스페이스 공감>의 김준수

   
 
26일 오전 더 놀라운 기사가 등장했다. 그간 뮤지컬 무대에서 독보적인 활약을 보이던 JYJ김준수가 EBS 스페이스 공감 무대에 서게 되었다는 것이다. 3월 20일 위기에 빠진 <나는 가수다>에 김준수가 제격이라는 마이데일리 이승록 기자의 제안에 이어, 텐아시아 권석정 기자의 <스페이스 공감> 무대라면 김준수에게 기회를 줄 수도 있지 않겠냐는 각종 제안들이 등장하고, 팬들의 눈물어린 청원이 이어진 가운데, EBS측은 김준수의 <EBS스페이스 공감> 출연을 확정지었다. 다른 두 멤버들이 방송이 막힌 드라마 등의 영역을 통해 그래도 꾸준히 팬들과 만날 기회를 얻은 데 반해, 오로지 음악적 영역에 집중해왔던 김준수였기에 이번 출연은 더더욱 발전적 성과이다.

이렇게 생각지도 못했던 JYJ의 방송 출연은, 하지만 되돌아보면 그저 얻어진 것이 아니다. 다음 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냄새를 보는 소녀> 박유천의 경우, 지난해 <해무>로 각종 영화제 신인상 8관왕에 달하는 놀라운 성과를 거두었다. 김재중 역시 최근 종영된 <스파이>를 통해 주연으로서의 입지를 확고하게 다졌다. 뮤지컬계에서 김준수는 몇 손가락 안에 드는 매진 사태를 부르는 주연이며, 최근 솔로 앨범을 들고 일본과 아시아 각국을 순회 중이다. JYJ로서 세 사람의 입지는 한류가 주춤한 가운데도 여전히 일본은 물론, 중국 등 아시아 각국에서 그 영향력을 확고하다. 이렇게 스물네 살, 스물세 살 소송 이래로 개별적으로 혹은 그룹으로 충실하게 쌓아온 그들의 노력이 이제 서른, 스물아홉이 된 이 봄에서야 싹을 틔우게 된 것이다.

비록 아쉬운 첫 발자국이라도

   
 
물론 아쉽다. <한밤의 TV연예> 말미 셀프 홍보 동영상을 선보인 김재중의 콘서트는 31일 군입대를 앞둔 마지막 콘서트이다. 군대를 갈 즈음에야 짤막한 홍보 동영상을 내보내게 된 처지가 한편으론 안쓰럽기까지 하다. 박유천 역시 올해 군입대를 앞두고 있으며 김준수도 내년 입대를 할 예정이다. 그렇게 되면 개별 활동은 각자 2년 후에나, 그리고 완전체로서의 JYJ의 활동은 3년 이후에나 가능하다. 야속하기까지 한 새싹이기도 하다.

또한 박유천의 <냄새를 보는 소녀>에 대한 홍보도 울며 겨자 먹기 식이기도 하다. 그 전작 <하이드 지킬, 나>가 워낙 낮은 시청률로 종영을 할 처지이니, <냄새를 보는 소녀>를 자체 제작하는 SBS측에서는 발등에 불이 떨어진 상황에서 '침묵의 카르텔'을 무력화시킬 만한 것이다. 또한 과연 이런 관심이 해프닝이 아닐지, 이후 제작발표회와 시청률 공약으로 언급한 10% 달성 이후의 다시 한번 레드카펫 출연이 성사될지 여부도 지켜봐야 할 문제다. 김준수의 경우도 이제 겨우 지상파가 아닌 교육방송 출연이 성사된 정도이다. 과연 이승록 기자의 제언대로, 지상파 음악 무대에서 김준수의 공연이 성사된 이후 팡파레를 터트려도 늦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물세 살, 네 살의 앳된 청년들이 이제 서른 즈음의 원숙한 청년들이 되어가는 시간들을 끊임없는 노력으로 채워 장막의 빛을 트이게 만드는 이 개화의 장면은 놓칠 수 없다. 감동의 박수를 보낸다.

미디어를 통해 세상을 바라봅니다.
톺아보기 http://5252-jh.tistory.com

meditator 5252-jh@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보내주신 후원금은 더 나은 기사로 보답드리겠습니다. 고맙습니다.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