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4
default_setNet1_2

윤석열 청부고발 의혹, 국민의힘의 진상규명 촉구하는 보수언론

기사승인 2021.09.07  11:21:33

공유
default_news_ad1

- 중앙·동아일보 '대선 정국에 영향 미칠 가능성 높다'…경향신문 "공수처가 수사 나서야"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중앙일보·동아일보 등 보수신문이 국민의힘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고발 사주 의혹'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정당한 고발이라도 법적 절차를 어겼다면 그 자체가 사법적 단죄의 대상이 될 수밖에 없다”며 당사자들이 실체 파악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경향신문은 국민의힘 자체 조사로는 한계가 있다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수사를 담당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고발장 전달책으로 지목된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7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제보자 공격에 나섰다. 김웅 의원은 “제보자가 누군지 안다”며 “그 당시(지난해 총선) 내가 소통했던 사람은 한 사람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 사람이 밝혀지는 순간 어떤 세력인지 알게 된다”고 말했다. 윤석열 캠프는 6일 “(고발장) 표현이 정치적이고 법적 표현이 적어 시민단체나 다른 제3자가 작성했을 가능성이 더 높아 보인다”며 음모론을 제기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6일 비공개 면담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중앙일보는 7일 사설 <윤석열 ‘고발 사주’ 논란, 정쟁보다 규명이 먼저>에서 “아무리 정당한 고발이라도 법적 절차를 어겼다면 도리어 그 자체가 사법적 단죄의 대상이 될 수밖에 없다”며 “김학의 불법 출금 사건이 대표적 사례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중앙일보는 “대검의 감찰이 진행 중이라 진실이 무엇인지를 속단하기는 이르다”면서 “고발장 작성 주체와 윤 전 총장의 인지 여부가 핵심 쟁점이다. 양측 공방이 길어질수록 유권자들을 혼란에 빠뜨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중앙일보는 “막판에 공수처나 특검 등을 통한 진상 규명으로 갈 경우 대선판을 뒤흔들어 놓을 수도 있다”며 “당사자들이 선제적으로 신속한 사실 규명을 적극 촉구해야 한다. 여당도 정쟁의 진흙탕으로 몰고 가기보다는 신속한 진상 규명에 무게중심을 두는 게 맞다”고 밝혔다.

동아일보는 사설 <‘윤석열 측 사주’ 논란 고발장 공개… 실체 확인 서둘라>에서 “고발 사주 논란은 이제 정치권에서 초미의 관심사가 됐고 대선 정국에 큰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다”며 “실체를 규명하지 않고 정치 공방을 벌이는 것은 국민을 혼란스럽게 할 뿐이다. 검찰은 손 검사 측에서 신라젠 관련자의 판결문을 열람했는지 파악하고, 손 검사의 휴대전화나 개인 컴퓨터 등을 확인해서 사실을 검증할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고 했다.

동아일보는 "국민의힘은 대선후보검증단을 설치하기로 한 만큼, 김 의원 및 제보 접수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해당 고발장을 전달받은 사실이 있는지를 조사하는 등 실체 파악을 서둘러야 한다"고 썼다.

"진상규명, 진상조사나 감찰로 하기에는 한계"

경향신문은 공수처가 고발 사주 의혹 사건을 다뤄야 한다고 밝혔다. 경향신문은 사설 <짙어지는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 공수처 수사로 풀어야>에서 “검찰 관계자가 고발을 사주한 정황이 뚜렷해지는데 연루된 것으로 지목된 사람들의 반응은 정반대”라면서 “공수처 수사를 통해 신속히 진상을 규명할 필요성이 커졌다”고 했다.

경향신문은 “(고발 사주 의혹이) 사실이라면 고발을 사주한 뒤 수사에 착수함으로써 야당에 유리하게 총선을 이끌려고 한 것”이라며 “검찰의 충격적인 정치중립 의무 위반이 아닐 수 없다. 그런데 윤 총장은 전면 부인을 넘어 역공을 취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경향신문은 “이 사건 진상규명은 진상조사나 감찰로 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며 “증거가 인멸되기 전에 신속하게 수사가 진행되어야 한다. 제3의 기관으로 객관적 수사가 가능한 공수처가 수사에 나서는 게 옳다”고 밝혔다.

한겨레는 국민의힘 지도부가 정치공작 프레임을 씌우며 역공을 벌이는 것에 대해 “윤 전 총장과 국민의힘이 할 일은 역공이 아니라 의혹에 대한 납득할 만한 설명”이라고 비판했다. 한겨레는 사설 <국민의힘, ‘고발 사주’ 의혹을 ‘정치공작’으로 몰아가나>에서 “고발 사주 의혹을 여권의 네거티브 공세로 규정해 물타기 하려는 의도가 아닌지 의심된다”며 “핵심은 정치적 중립이 생명인 검찰이 총선에 영향을 끼치려고 특정 정당과 결탁해 고발을 사주했느냐는 것이다. 대검이 감찰에 나섰고 시민단체가 공수처에 고발한 만큼, 윤 전 총장과 국민의힘 모두 진상이 명명백백히 규명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미디어스’를 만나보세요~ 구독하기 클릭!

윤수현 기자 melancholy@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