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4
default_setNet1_2

중앙일보 이래야만 했을까…'백신 맞아 병동 불바다'

기사승인 2021.03.18  11:38:41

공유
default_news_ad1

- 보도 취지는 백신휴가제 필요성이지만 자극적 제목으로 불안감 증폭

[미디어스=김혜인 기자] 백신 휴가 도입을 강조하려는 중앙일보 보도가 되레 백신 접종 불안감을 확산시키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8일 0시 기준 코로나 백신 접종 누적 인구는 641,331명으로 백신 접종 후 이상 반응 의심 누적신고는 9,405건이다. 대부분 근육통, 발열과 같은 경증이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이 백신 휴가에 대한 필요성을 제기하자 16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제도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혀 관련 논의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중앙일보의 16일 인터넷판 기사와 17일 지면에 실린 기사

16일 중앙일보는 백신 휴가와 관련해 아스트라제네카(AZ)백신을 맞은 의료진 13명을 인터뷰하고 인터넷판에 게재했다. 제목은 <백신 맞은 의사 “이까지 덜덜 떨려, 병동 전체 불바다 됐다”>였다.

'병동 전체 불바다'라는 자극적인 제목은 인터뷰이 발언에 따왔다. 서울의 한 대형병원 의사 조 모씨는 “10명이 주사 맞으면 10명 모두 열·근육통·오한 중 하나는 무조건 있었다. 같은 과 간호사들도 전부 열이 펄펄나서 병동 전체가 불바다가 됐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의 의사 발언 중 가장 자극적인 발언이었다. 다음날 중앙일보 지면에는 <백신휴가 필요한가...맞은 의사들 “몸살처럼 하루 앓았다”>라고 제목이 수정됐다. 

이와 관련해 YTN <뉴스가 있는 저녁> 변상욱 앵커는 17일 “공포 분위기를 조성하려고 집착하는 듯한 뉴스가 있다”며 해당 기사를 소개했다. 변 앵커는 “기사는 (백신 접종 전에) 미리 많이 아프다고 충분히 설명을 해줘 혼란이 없도록 하자라고 하는 것이지만 꼭 저렇게 '불바다'라는 제목을 달았어야 할까”라며 댓글 일부를 소개했다. “기자들은 제발 그러면 맞지 마라, 제발 기자들 엉뚱한 소리하면서 백신 맞지 마라”, “백신 맞아서 위험하면 대한의사협회가 그동안 가만히 있었겠느냐” 등이다. 

변 앵커는 “대한의사협회가 마침 오늘 백신 접종과 관련해 입장을 발표했다”며 “국민들한테 안내를 충분히 해서 국민들이 백신 맞고 아파도 당황하지 않도록 해달라는 부탁이 대한의사협회의 부탁”이라고 밝혔다.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미디어스’를 만나보세요~ 구독하기 클릭!

김혜인 기자 key_main@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