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4
default_setNet1_2

연합뉴스 수용자권익위가 진단한 '전문가 코멘트'

기사승인 2021.03.04  16:46:04

공유
default_news_ad1

- "의미 없는 발언, 기사 가치 떨어뜨려"…'벼락 거지' 신조어 사용 '상대적 박탈감 조장'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연합뉴스 코로나19 보도에 대해 전문가 분석, 방역 대책 등 심도 있는 내용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연합뉴스가 심층적이지 않고 의미 없는 전문가 발언을 인용해 기사 가치를 떨어뜨리고 있다는 것이다.

설진아 연합뉴스 수용자권익위원회 위원장(한국방송통신대 교수)은 지난달 18일 열린 회의에서 <코로나19 백신 누가, 어떤 종류 맞나…"2∼3월 약 76만 명 접종">(2월 15일) 보도에 대해 “일반 시민들이 궁금해하는 백신 효과, 접종 시기에 대한 전문가 인터뷰나 예측 자료가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설 위원장은 “백신별로 효능 및 부작용에 대한 설명이 없어서 추가 보도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미디어스)

이에 대해 연합뉴스 정책뉴스부 측은 “단계별 접종계획 등 발표가 있을 때마다 종합적으로 함께 다뤄주도록 하겠다”며 “지역별 세부 접종 시기 등은 구체화되지 않아 다루지 못했으나 추가 정보가 나오거나 후속 취재가 되면 상세히 다루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우지숙 위원(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은 <"고향 못 간 아쉬움에…" 전국 관광지로 나들이객 발길>(2월 11일) 기사를 두고 “뉴스로서의 가치가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해당 기사는 설 연휴 중 인파로 붐비는 관광지 모습을 소개한 내용이다. 우 위원은 “관광지에 관광객이 몰리는 모습이 방역 정책 취지에 맞지 않는다는 것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이 없다”며 “방역 정책에 반하는 상황이 벌어지는 것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어 기사로서의 의미가 반감됐다”고 했다.

연합뉴스 전국부 측은 “유명 관광지의 다양한 표정을 그리는 데 초점을 맞추다 보니 방역 정책 취지에 맞지 않는 행태에 대한 지적이 제대로 실리지 않았다”며 “향후 코로나 관련 스케치 기사에 방역 대책과 관련한 전문가 코멘트 등 비판적 내용을 첨가할 수 있도록 유념하겠다”고 했다.

연합뉴스 전문가 코멘트가 도마 위에 올랐다. 연합뉴스가 인용한 전문가 발언에 심층성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우 위원은 외부인 면회가 전면 금지된 양로원의 설 연휴 모습을 담은 <"손주 얼굴 볼 수 있다면"…'코로나 설날'에 쓸쓸한 양로원>(2월 12일) 기사에 대해 “‘전문가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는 당연한 내용 이상의 심층 보도가 어느 정도 이루어졌다면 더 의미 있는 기사가 되었을 것”이라고 했다. 연합뉴스는 해당 기사에서 "정부와 지자체가 노인들의 정신 건강을 증진하기 위한 대책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는 정재훈 서울여대 교수 인터뷰를 담았다.

우 위원은 <[르포] '즉석식품에 떡 썰어넣은 떡국'…취약계층의 코로나19 명절나기>(2월 12일) 기사를 두고 “결론에 ‘마음만은 모두 함께 나누는 명절이 되었으면’이라는 (광주 북구 복지담당 공무원 발언) 내용은 개선방안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며 “의미 없는 발언을 인용한 것으로서 기사의 가치를 떨어뜨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전국부 측은 양로원 기사와 관련해 “상대적으로 전문가 코멘트가 빈약했다”며 “코멘트마저 정부·지자체의 추상적 대책을 촉구하는 수준에 그친 점도 아쉬운 대목이다. 구체적 대책을 지적하는 전문가 그룹의 식견을 기사에 반영할 수 있도록 신경 쓰겠다”고 밝혔다. 전국부 측은 “공무원의 코멘트가 의미 없고 당연한 발언으로 채워졌다는 지적에 공감한다”고 했다.

우태희 위원(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은 <돈의 대이동…증시예탁금 한때 70조, 가상화폐 거래액은 6조>(2월 7일) 기사에 들어간 ‘벼락 거지’라는 표현을 두고 “상대적으로 박탈감을 주는 용어이기 때문에 지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벼락 거지’는 벼락부자와 반대되는 표현으로 ‘자신의 소득에 별다른 변화가 없었음에도 부동산과 주식 등 자산 가격이 급격히 올라 상대적으로 빈곤해진 사람’을 뜻하는 신조어다. 연합뉴스 경제부 측은 “사회적으로 널리 쓰이고 다른 매체들에서도 등장하는 신조어여서 사용했다”며 “상대적으로 박탈감을 주는 신조어 사용에 유의해야 한다는 말씀에 공감한다”고 답했다.

우 위원은 연합뉴스가 중국 관영매체 신화통신의 한국어 기사를 서비스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그것(신화통신 기사)을 그대로 가져와서 (서비스)한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미디어스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연합뉴스는 신화통신 기사를 별도 데스킹 없이 송고하려 했으나 사내 반발이 일자 서비스를 보류하고 재검토에 들어갔다.

이에 대해 연합뉴스 글로벌전략팀 측은 “중국 정부나 공산당 선전 성격의 기사는 제외된다"며 "신화통신은 일본 교도, 이탈리아 안사, 인도네시아 안타라통신 등과도 이미 협력했다. KBS 역시 지난달 22일 중국 CCTV를 포함한 중국중앙방송총국(CMG)과 협정서를 체결해 미디어 간 교류 범위를 점차 확대해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 연합뉴스, 중국 관영매체 한국어 뉴스 논란)

☞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미디어스’를 만나보세요~ 구독하기 클릭!

윤수현 기자 melancholy@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