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4
default_setNet1_2

'부자격자 논란' 이장석, 방통심의위원 내정 자진철회

기사승인 2021.01.14  15:05:37

공유
default_news_ad1

- 언론시민사회 "이장석·강선규 하마평, 정부여당 제정신인가" 반발…강선규 "말하기 복잡한 사정 있다"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이장석 전 목포MBC 사장이 5기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부위원장 내정을 자진 철회했다고 밝혔다. 이 전 사장은 14일 미디어스와의 통화에서 "이미 (내정을 자진 철회하기로)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현재 차기 방통심의위 위원 추천과 관련해 부자격자 논란이 한창이며 이 전 사장을 내정한 박병석 국회의장에 대한 비판도 거센 상황이다. 

또 다른 부자격자 논란의 강선규 전 KBS비즈니스 사장은 13일 통화에서 더불어민주당 공모 참여 여부를 묻자 “말하기 복잡한 사정이 있다. 언급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강 전 사장은 이완구 총리후보자 보도개입 의혹에 대해 “KBS의 명백한 오보로 정정보도를 한 것”이라며 “이 총리는 대법원에서 뇌물수수 혐의에 대해 무죄판결을 받았다. 결과적으로 KBS의 오보였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지난 13일까지 두 명의 방통심의위 위원 추천 몫을 놓고 공모를 진행했다. 

14일 국회 앞에서 열린 언론노조 기자회견 (사진=미디어스)

이들에 대한 하마평이 불거지자 전국언론노동조합, 언론3단체 등은 연일 비판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언론노조는 14일 국회와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이장석·강선규 전 사장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 전 사장은 김재철 사장 당시 보도국장을 지낸 인물로 목포MBC 재임 시절 세월호 참사 보도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박병석 의장과 이 전 사장은 대전고등학교 동문이다.

오동훈 MBC본부 본부장은 “이 전 사장 내정 소식을 들은 후 가슴이 철렁했다”며 “당사자는 제기된 의혹에 대해 억울하다는 입장이고 국회의장은 ‘그런 사람은 아니다’라고 한다. 하지만 그는 MBC를 망가뜨리고 꽃길을 걸은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오 본부장은 “방통심의위 위원이 개인의 친소관계로 결정될 수 있는 자리인가”라며 “이 전 사장에게 시민을 위한 공적 책무를 맡길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라고 밝혔다.

오정훈 위원장은 비상임위원으로 거론되는 강 전 사장에 대해 “박근혜 정부 부역 언론인”이라며 “적폐정권 시절 야당을 괴롭히고 억압한 언론인을 여당이 추천하는 것이 말이 되는가”라고 했다. 강 전 사장은 보도본부장 재직 당시 이완구 총리후보자 검증 보도를 수정하고 다시보기를 삭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언론노조는 2017년 강 전 사장을 ‘박근혜 정권 언론장악 부역자’로 선정했다.

유재우 KBS본부 본부장은 “이번 인사를 두고 국회와 소통할 때 ‘강선규는 어떤 사람인가’라는 질문을 받아 어이가 없었다”며 “방통심의위는 가벼운 자리가 아니다. 정부여당은 긴장해야 한다”고 했다.

윤창현 SBS본부 본부장은 “2017년 청산을 요구한 인물들이 문재인 정부에서 좀비처럼 되살아나고 있다”며 “민주당은 그들에게 먹잇감을 줬다. 어떻게 이런 인물들을 방통심의위에 앉힐 수 있나”라고 지적했다.

최종선 방통심의위지부 지부장은 민주당이 방송·통신 전문성을 갖춘 인사를 추천해야 한다고 했다. 최 지부장은 “지난해 12월부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의원실을 돌며 ‘방송·광고·통신 전문가가 위원으로 와야 한다’고 이야기했다”며 “하지만 여당과 국회의장은 자기 사람을 심는 데 급급했다. 국회를 돌아다닌 지난 시간이 후회가 된다”고 했다. 최 지부장은 “이 전 사장이 사퇴의사를 공식화하더라도 박병석 의장은 사죄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한국기자협회·방송기자연합회·PD연합회 등 언론3단체는 13일 공동성명을 통해 민주당이 부적격 인사를 방통심의위 위원으로 추천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민주당은 이 전 사장과 강 전 사장의 추천을 즉각 철회하고 재공모를 실시해야 한다”며 “박병석 의장은 KBS와 MBC 구성원들의 피맺힌 호소를 결코 가볍게 흘려들어서는 안 된다. 박 의장이 황당한 추천을 밀어붙일 경우 그가 국회의장의 권위와 자격을 잃었다고 간주하고, 그의 어리석고 오만한 행동을 역사에 고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수현 기자 melancholy@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