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2
default_setNet1_2

언론재단 신임 이사장 최종 후보는 정운현·표완수

기사승인 2020.08.28  14:42:33

공유
default_news_ad1

- 27일 임원추천위 면접 통과…문화부 장관의 신임 이사장 선정 앞둬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정운현 전 국무총리 비서실장, 표완수 전 시사인 대표(가나다 순)가 한국언론진흥재단 신임 이사장 최종 후보군에 올랐다. 

언론재단 임원추천위원회는 27일 김지영 교수·정운현 전 비서실장·표완수 전 대표에 대한 면접을 진행했다. 임원추천위는 일정 점수를 넘긴 후보를 최종 후보군에 올린다. 

미디어스 취재 결과, 정운현 전 비서실장·표완수 전 대표는 기준 점수를 상회하는 평가를 받아 최종 후보가 됐다. 김지영 교수는 최종 후보 명단에 들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이중 1인을 선정하게 되며 신임 이사장은 다음 달 취임 예정이다. 임기는 임명일로부터 3년이다.

(사진=미디어스)

정운현 전 비서실장은 1984년에서 1998년까지 중앙일보 기자로 일했다. 정 전 비서실장은 오마이뉴스 편집국장, 한국언론재단 연구이사, 팩트TV 보도국장 겸 앵커, 이낙연 국무총리 비서실장 직을 역임했다. 표완수 전 대표는 1974년 경향신문 기자로 언론계에 발을 들였으며 시사저널 경제부장·경향신문 국제부장·경인방송 사장·YTN 사장·오마이뉴스 회장·시사인 대표 등을 지냈다.

윤수현 기자 melancholy@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