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2
default_setNet1_2

남인순 "'박원순 의혹' 저부터 통렬히 반성"

기사승인 2020.07.27  12:29:12

공유
default_news_ad1

- "참담한 마음과 자책감이 엉켜 많은 어려움 있었다"…당대표 지명 최고위원 2명 여성 제안

[미디어스=송창한 기자]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고 박원순 서울시장 등 당 소속 광역지방자치단체장의 성폭력 의혹 사건과 관련해 뒤늦게 공개 사과했다. 남 최고위원은 박 시장 사망 이후 그간 당 젠더폭력대책TF 단장으로서 사건 관련 입장표명을 요구받아왔으나 답변을 피해 비판을 받아왔다. 

남 최고위원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에서 연이은 지자체장 성폭력 사건을 언급하며 "저부터 통렬히 반성한다"며 "너무나 참담한 마음과 자책감이 엉켜 많은 어려움이 있었음을 양해해 달라"고 말했다.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사진=연합뉴스)

남 최고위원은 "여성 최고위원으로 지도부였으나 당 아젠다 중 젠더 이슈를 우선순위로 끌어 가는 데 많은 장애와 어려움이 있었다"고 토로했다. 남 최고위원은 "어렵게 젠더폭력상담 신고센터 설치 규정을 만들었지만 선거 기간에만 용역으로 외부 전문가를 쓸 수밖에 없었다"며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조사와 심의를 거쳐 공천 배제된 성폭력 가해 지목인들이 선거가 끝난 후 신고한 피해자들을 무고로 고소할 때 제대로 막아내기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남 최고위원은 "세상이 달라졌고, 국민의 눈높이도 달라졌다. 민주당 지자체장의 연이은 성폭력 사건이 여성 유권자들을 분노하게 했고, 웬만해서는 민주당을 다시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며 "권력관계 성불평등을 균형적으로 전환해야 한다. 그래야 성인지 감수성이 있는 조직 문화가 정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 내 선출직 공직자를 포함한 당직자 전원에 성평등 교육을 연 1회 이상 의무화하는 방안 등 당 성인지 감수성 교육을 강화해나가겠다고 했다. 아울러 윤리감찰원 내에 젠더폭력신고센터를 두어 안정적으로 운영하기로 하고, 성폭력 가해·지목자는 공천에서 원천 배제할 것을 재차 천명했다.

남 최고위원은 당내 여성 정치인 비율을 높이는 제도화에 실패했다며 당대표가 지명할 수 있는 2명의 최고위원을 모두 여성으로 하자고 공식 제안했다. 그는 "차기 지도부 구성에서 최고위원 중 여성을 30% 이상으로 구성해야 한다는 젠더폭력대책근절TF, 전국여성위원회 제안이 당에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지명직 2명 최고위원을 여성으로 하자고 차기 지도부에 제안 드린다"고 말했다. 민주당 최고위원회는 당대표, 원내대표, 최고위원 5인, 당대표 지명 2인 등 총 9명으로 구성된다. 

남 최고위원은 "문재인 대통령도 대선 공약인 국무위원 30%를 여성으로 했고 이것이 대통령 인사권을 제약하지 않았다"며 "당 최고위원도 여성이자 장애인·청년·지역·노동 등 다양한 정체성을 가진 여성을 지명하면 민주당이 성평등한 민주당으로 발전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남 최고위원은 박 전 시장 실종 당일 박 전 시장과 통화한 것으로 알려져 피소사실 유출 의혹을 받았다. 이에 남 최고위원은 피소 사실을 몰랐고, 추측성 보도를 삼가해 달라고 말했다. 박 전 시장 실종 전날 박 전 시장에게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느냐'고 물었다는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는 남 최고위원 보좌관 출신이다. 이에 그동안 남 최고위원에게 피소 사실 유출 의혹 관련 질문이 집중되기도 했다.

송창한 기자 sch6966@gmail.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