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2
default_setNet1_2

서울시 ‘박원순 성추행 의혹’ 합동조사단 철회

기사승인 2020.07.22  17:04:31

공유
default_news_ad1

- “인권위 조사에 적극 협조하겠다”…피해자 측 "서울시는 조사 주체일 수 없다"

[미디어스=김혜인 기자] 서울시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규명을 위한 민관합동조사단 추진 계획을 철회했다. 앞서 피해자 측이 서울시 합동조사단에 참여하지 않고,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넣겠다고 하자 이같은 입장을 밝힌 것이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은 22일 ‘피해자 지원단체 2차 기자회견에 대한 서울시 입장’을 내고 “오늘 피해자 지원단체가 서울시 진상규명 조사단 불참 의사를 밝힘에 따라, 합동조사단 구성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이 되었다”며 유감을 표했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이 15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 대변인은 “피해자가 인권위 진정을 통해 조사가 이뤄질 경우 적극 협조하겠다”며 “현재 진행 중인 방조·묵인, 피소사실 유출 등과 관련한 경찰, 검찰 수사에도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하루빨리 적극적 조사와 진실규명이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시는 지난 15일 여성단체,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했지만, 피해자 지원단체인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의 전화 등은 조사단 참여 의사를 밝히지 않았다. 

피해자 지원단체 측은 22일 2차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는 이 사안에서 책임의 주체이지 조사의 주체일 수 없다”며 합동조사단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피해자 측은 인권위에 다음 주 중으로 진정서를 접수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 박원순 피해자 측 “서울시는 책임 주체이지 조사 주체 아니다" )

김혜인 기자 key_main@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