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2
default_setNet1_2

'KBS 검언유착 보도 진상규명' 내부 연대 성명까지 등장

기사승인 2020.07.22  16:17:10

공유
default_news_ad1

- '양승동 사장 공개사과, 보도책임자 직무 정지' 요구…KBS노조·공영노조·기자협회정상화 모임 출신

[미디어스=김혜인 기자] KBS 직원 102명이 ‘검언유착 오보방송 진상규명해야 한다’는 연대 성명을 냈다. 대부분 KBS노동조합·공영노동조합·기자협회정상화 모임 출신이다.  

22일 KBS 사내게시판에 올라온 ‘KBS인 연대 성명’에 현재 102명이 이름을 올렸다. 지난 18일 KBS <뉴스9>에서 한동훈 검사와 이동재 전 채널A기자의 녹취록 일부를 인용해 공모 의혹을 보도하고, 바로 다음 날 사과한 것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들은 양승동 사장에게 공개 사과와 책임자 직무 정지를 요구하고 있다. 

18일 KBS '뉴스9'의 <“유시민-총선 관련 대화가 ‘스모킹건’”…수사 부정적이던 윤석열도 타격>보도화면.

이들은 “KBS 뉴스가 정권에 미운털이 박힌 윤석열 검찰총장 죽이기에 나선 현 정권의 편을 드는 것이 아닌가라는 의심을 사기에 부족함이 없어 보인다”며 “하루 만에 KBS 보도본부가 스스로 백기를 들고 ‘뉴스9’를 통해 사과 방송하는 일까지 벌어지는 코미디 같은 사건이 벌어졌다”고 썼다. 

이들은 “국민들이 이번 KBS 오보방송을 접하며 극렬한 분노를 표출하고 있는데 정작 KBS 경영진의 반응은 서로 책임 떠넘기기에 급급하다”며 “양승동 사장부터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듯하며, 김종명 보도본부장과 엄경철 국장은 본인들의 직을 걸고 책임지겠다는 말을 하지 않아 진상규명이 쉽지 않아보인다”고 했다.

이들은 양승동 사장의 공개 사과, 정확한 진상규명과 후속조치를 위한 노사합동조사위원회 구성, 보도책임자(본부장, 국장, 사회주간, 사회부장 등) 직무 정지, 보도 경위 조사 지시 등을 요구했다. 또한 KBS기자협회에도 진상조사 실시를 주문했다.

양승동 사장은 20일 KBS 임원회의에서 “경위 파악하고 사후대책 포함해 함께 보고하고, 수신료 국면을 앞두고 실수나 임직원 언행에 유의할 것”이라고 말했고, 김종명 보도본부장은 “주말 지휘 체계가 제대로 작동되지 않았던 거 같다. 개선책 마련하겠다”며 “단정적 표현방식에 대한 사과였다”고 말했다.

엄경철 통합뉴스룸 국장은 같은날 KBS 보도국 취재제작회의에서 “좀 더 세밀하게 살폈어야 했는데 결과적으로 사과 방송까지 하게 됐다”며 “책임감을 느끼고 개선안을 마련해 추후 다시 말하겠다”고 했다.

과반노조인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는 공정방송위원회를 열어 취재과정을 복기하되, 구성원에 대한 보호조치 원칙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KBS 노사는 다음 주 중으로 공정방송위원회를 열어 해당 보도를 다룰 예정이다. 소수노조인 KBS노조는 녹취록 입수 과정 및 녹취 내용을 전면적으로 공개하라고 촉구했으며 공영노동조합은 회사 차원에서 진상을 파악하라고 했다.

KBS 내부에서는 이들의 연대 성명 진정성에 동의하기 어렵다는 반응이 있다. 연대 성명에 동참한 대다수가 소수노조 소속이며 과거 ‘기자협회의 정상화를 추진하는 모임’(기자협회정상화모임) 결성을 주도한 인물들이 포함돼 있다.

기자협회정상화모임은 박근혜 정부 시절 KBS 보도에 비판적이었던 KBS기자협회의 기능을 무력화하기 위해 보도국 간부들 위주로 결성된 모임으로, 이를 주도했던 이들은 정직 6개월에서 1개월의 중징계 및 감봉 6개월 등 징계를 받았다.

김혜인 기자 key_main@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