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2
default_setNet1_2

전광삼 해촉 후폭풍? 이상로, 방송·광고·통신소위 모두 참여

기사승인 2020.06.29  17:49:30

공유
default_news_ad1

- '여당 3인·야당 2인' 관례 때문…통신소위, 심영섭 임시 소위원장 체제로 운영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전광삼 전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상임위원이 해촉됨에 따라 방통심의위 소위원회가 재구성됐다. 이에 따라 심의자료를 유출해 논란을 빚은 바 있는 이상로 위원이 방송·광고·통신 3개 소위에 모두 참여하게 됐다. 

강상현 방통심의위 위원장은 전광삼 전 상임위원 해촉에 발맞춰 소위원회를 재구성했다. 방송심의소위원회는 허미숙 부위원장(소위원장), 박상수·이상로·강진숙·이소영 위원이 배정됐다.

(사진=미디어스)

광고심의소위원회는 강상현 위원장(소위원장), 박상수·이상로·심영섭·이소영 위원으로 꾸려졌다. 통신심의소위원회 위원장은 공석으로 당분간 심영섭 임시 소위원장 체제로 운영된다. 통신소위 위원은 이상로·박상수·김재영·강진숙 위원 등이다. 이번 소위 구성은 미래통합당이 새 상임위원을 지명하기 전까지 유효하다.

관례상 방통심의위는 소위원회를 대통령·여당 추천위원 3인, 야당 추천위원 2인으로 꾸린다. 전광삼 전 상임위원이 방통심의위를 떠나면서 이상로 위원이 빈자리를 대체하게 됐다. 이 위원은 지난해 3월 지만원 씨에게 통신 심의정보를 유출해 논란을 불러온 바 있다. 이 위원은 심의정보를 유출한 후 잘못을 인정하지 않아 동료 위원들에게 자진사퇴를 요구받기도 했다.

윤수현 기자 melancholy@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