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2
default_setNet1_2

임금체계개편안 두고 MBC 내부 '시끌'

기사승인 2020.06.25  07:06:28

공유
default_news_ad1

- 노사 성과연봉제-퇴직금제도 개편 논의 중…"제일 손해는 근속 5년 미만의 젊은 사원들"

[미디어스=김혜인 기자] MBC 노사가 임금체계개편을 두고 논의를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잠정합의안에 대한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 노사 잠정합의안에 담긴 성과급제와 퇴직금제도가 내부 반발을 사고 있다.

미디어스가 입수한 ‘임금체제개편안 노사 잠정합의안’에는 크게 두 가지 항목에 변화가 있다. 우선 성과연봉제가 성과급제로 바뀌며 '특별상여 400%'로 지급되던 방식이 기본지금 200%로 줄어든다. 줄어든 200% 중 성과연동 대상자는 100% 삭감되며, 남은 100%는 성과평가 기준에 따라 결정된다. 성과평가가 높다면 300%를 받을 수 있는 제도다.

퇴직금제도의 경우 누진제에서 단수제로 전환된다. 기존에 적용해온 퇴직금누진제는 기초임금에 지급률을 곱한 금액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근속연수에 따라 체증된다. 반면 퇴직금단수제는 근속연수와 상관없이 지급률을 1로 곱하는 방식으로, 법적기준임금(급여+시간외실비+연차수당의 3개월 평균)에 근속연수를 곱하는 방식이다.

MBC 노사 잠정합의안에 따르면, 단수제 전환으로 인한 삭감률은 법적기준임금 범위를 확대해 완화된다. 동시에 기존 누진제 적립금에 단수제가 적용된 퇴직금을 합치는 정산방식이 적용된다. 

MBC사옥 (사진=MBC)

잠정합의안이 알려지자 MBC 내부 익명 앱에는 반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번 임금체계 개악은 퇴직금 누진제를 단수제로 바꾼다는 거. 누적된 퇴직충당금은 누진제로 인정해주고 앞으로 적용을 단수제로 한다는데 제일 손해보는 건 근속 5년 미만의 젊은 사원들”, “월 10만원 월급 깎는 것보다 저연차들 퇴직금 반토막이 더 큰 거”라는 퇴직금제도 전환에 대한 반발이 가장 크다. 이와 더불어 MBC경영진의 희생과 비전은 찾아볼 수 없다는 지적도 함께 나온다.

한편에서는 회사가 어려울 때 힘을 합쳐야 하는 게 아니냐는 주장도 나온다. 퇴직금 누진제의 경우 근무연수가 많을수록 가산율이 높아져 회사에 부담 요인으로 작용하다보니 3년 연속 적자를 기록하고 있는 회사로서 어쩔 수 없는 선택이 아니겠냐는 것이다.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내에서는 사측 비전안을 먼저 받아오라는 일부 대의원들의 요구가 사측에 재대로 전달되지 않은 채 임금체제개편 잠정합의안이 나왔다는 불만이 제기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노조는 사측의 ‘생존경영안'에 대해 명확한 비전과 구체적인 전략을 더하라고 요구해왔다. 지난 3월 27일 열린 첫 노사협의회에서도 MBC본부는 “임금체제 개편이 단지 비용을 절감하고 단기적인 수지를 개선하는 과정이 되어서는 안 되며 지속가능한 MBC의 청사진을 제시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점을 거듭 분명히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오동운 언론노조 MBC본부장은 미디어스와의 통화에서 “현재 교섭 중인 내용을 조합원에게 설명하고 있고 최종적으로 확정된 안은 아니다”고 말했다. 추후 노사 간 최종합의안이 나오면 조합원들에게 입장을 전달하고 합의안을 받아들일지 말지를 결정하는 순으로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박성제 사장과 경영진이 준비중인 새로운 ‘경영혁신안’은 7월 초 발표될 예정이다.

김혜인 기자 key_main@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