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2
default_setNet1_2

신문협회 “정부광고 조기 집행 못하나, 안하나”

기사승인 2020.06.01  18:10:43

공유
default_news_ad1

- 13% 증가에도 “비상 상황인 점 고려하면 미미”…'유인촌 약속' 정부광고 수수료 환원 "지키지 않아"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한국신문협회가 정부광고 상반기 조기 집행을 요구하고 나섰다. 코로나19로 신문사 경영이 어려워 정부광고가 더 필요하다는 얘기다. 또한 신문협회는 정부광고 수수료를 재원으로 하는 지역신문 공익광고를 늘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올해 1~4월 정부광고는 지난해 대비 13%(2019년 1,716억 원·2020년 1,940억 원) 증가했다. 하지만 신문협회는 “코로나19로 신문 경영이 비상 상황”이라면서 정부광고를 더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1일 발행된 신문협회보 지면

신문협회는 정부광고비가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지만 미미하다는 입장이다. 신문협회에 따르면 A신문사의 1~4월 정부광고 집행액은 지난해 10억 8천만 원에서 올해 11억 2천만 원으로 3.7% 증가했다. B신문사의 경우 20억 원에서 21억 8천만 원으로 9.0% 늘었다. 신문협회는 “3년간 정부광고비가 7,668억 원에서 9,443억 원으로 23.1% 증액된 점과 코로나19 사태로 신문 경영이 비상 상황인 점 등을 감안하면 증가분은 미미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또한 신문협회는 정부광고 수수료 대비 공익광고 집행이 적다고 했다. 신문협회는 “정부광고 집행액의 10%는 언론재단이 대행 수수료 명목으로 가져간다”면서 “A신문사의 정부광고비 집행액(11억2천만 원)에 대한 재단의 대행수수료 수입은 1억 1200만 원이다. 이 돈의 절반(5600만원)에 못 미치는 3400만 원만 언론재단이 공익광고로 이 신문사에 집행했다”고 설명했다. 신문협회는 “언론재단은 2011년부터 지역신문 지원책의 일환으로 정부광고 대행 수수료 수입 중 절반을 지역신문에 공익광고로 환원하기로 약속했다”면서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신문사가 경영난을 겪고 있는데도 이 약속은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정부광고 수수료 50% 공익광고 환원’은 언론재단의 공식적 입장이 아니다. 언론재단은 관련 발언의 출처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신문협회는 미디어스와의 통화에서 “유인촌 전 문화부 장관이 참여한 모임에서 나온 말”이라면서 “공식적인 문서에 적힌 건 아니지만, 약속을 한 건 맞다”고 밝혔다. 현재 언론재단은 정부광고 수수료 30%를 공익광고 지원액으로 산정하고 있다. 

윤수현 기자 melancholy@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