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2
default_setNet1_2

윤석열, 채널A '검언유착' 의혹 서울중앙지검 수사지시

기사승인 2020.04.17  20:29:37

공유
default_news_ad1

- 대검 인권부 중간조사 결과 보고, 민언련-최경환 고소·고발건 병합… "심도있게 조사하라"

[미디어스=송창한 기자]윤석열 검찰총장이 채널A 기자와 현직 검사장 간 유착 의혹 사건과 관련해 서울중앙지검에 수사를 지시했다. 

17일 대검찰청은 대변인실은 윤 총장이 이날 이수권 인권부장으로부터 '검언유착' 의혹 관련 진상조사 중간 결과를 보고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대검은 윤 총장이 서울남부지검에 접수된 명예훼손 고소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송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에서 언론사 관계자, 성명불상의 검찰관계자의 인권 침해와 위법행위 유무를 심도있게 조사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또 대검은 향후 인권부 진상조사가 종료되는대로 신속하게 결과보고서를 서울중앙지검에 이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앞서 MBC '뉴스데스크'는 지난달 31일 통해 채널A 기자가 윤 총장 최측근인 현직 검사장과의 친분을 내세워 신라젠 전 대주주인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를 사실상 협박취재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이후 MBC는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가 신라젠 전환사채를 매입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이에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지난 7일 서울중앙지검에 채널A 기자와 성명 불상의 검사를 협박 혐의로 고발했다. 최 전 부총리는 MBC기자와 제보자를 서울남부지검에 고소했다. 

송창한 기자 sch6966@gmail.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