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2
default_setNet1_2

최승호, 퇴직공로금 요구? MBC "사실 아니다"

기사승인 2020.03.26  12:09:42

공유
default_news_ad1

- "허위사실 유포로 인한 명예훼손, 바로잡아달라"…중앙일보-뉴데일리-한국경제, 노조 주장 그대로 보도

[미디어스=김혜인 기자] MBC가 소수노조인 ‘MBC노동조합’이 주장한 ‘전임 경영진의 퇴직공로금 요구’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MBC노동조합은 지난 24일 “최승호, 변창립, 조능희 등 전 경영진이 회사에 공로금을 요구했다”며 “MBC 경영을 관리 감독하는 방송문화진흥회는 최승호 등이 요청한 공로금 지급 안건을 타당성 검토조차 하지 않은 채 안건으로 채택해 승인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중앙일보, 뉴데일리, 한국경제, 펀앤드마이크 등 일부 매체는 이를 그대로 보도했다.

최승호 전 MBC 사장 (사진=MBC)

이에 대해 MBC는 26일 사내 공지를 통해 “최승호 전 사장을 비롯한 전임 경영진은 MBC나 방송문화진흥회에 어떤 경로를 통해서도 공로금을 요구한 바가 없다”는 입장을 냈다.

MBC는 퇴직 임원에게 공로금을 지급하는 것이 관행으로 실무차원에서 방문진 안건으로 제출했지만, 적절하지 않다는 판단에 따라 MBC와 방문진이 협의해 최종 안건에서 제외했다고 설명했다.

방문진 관계자는 미디어스와의 통화에서 “관례로 퇴직금공로금을 안건으로 상정할지 논의한 건 맞지만 논의 결과 방문진에서 해당 안건은 다루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MBC는 사실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해 MBC와 전임 경영진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며 MBC노동조합에게 허위 사실을 바로잡아 줄 것을 요구했다. 또한 앞으로 근거없는 무책임한 주장이 반복될 경우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혜인 기자 key_main@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