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2
default_setNet1_2

윤호중 "양정철의 시민당 공천개입? 와전됐다"

기사승인 2020.03.25  10:47:28

공유
default_news_ad1

- "시민당이 직접 각 단체에 참여 요청"…"열린민주당은 당 공천 시스템에 대한 도전"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더불어시민당 공천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양정철 원장의)개입이 아니라 시민당이 각 단체에 (비례대표 공천 후보 추천을)요청했다”고 밝혔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열린민주당에 대해 "민주당과 전혀 관계 없는 당"이라고 선을 그었다.

앞서 더불어시민당은 신현영 명지대 가정의학과 교수와 김경만 중소기업중앙회 정책본부장을 비례대표 1번·2번에 배치했다. 매일경제는 24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설득하거나 접촉한 이들이 비례대표 우선순위에 배치됐다”는 개입 의혹을 제기했다.

더불어시민당의 김솔하 공천관리위 대변인이 2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비례대표 후보 공천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대해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25일 KBS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매일경제 보도는) 와전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개입한 게 아니고 시민당 쪽에서 각 단체(중기중앙회, 의료계)에 요청한 것”이라면서 “개입설은 와전된 이야기”라고 밝혔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시민사회 추천 인사들은 민주당에서 ‘공천을 위해 와달라’고 하면 오지 않으실 분들”이라면서 “후보 경선 과정에 들어올 수 없었던 분들이다. ‘민주당이 추천한 인사가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로 간 것 아니냐’는 평가는 억울하다”고 말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더불어시민당은 다양한 가치와 과제를 추구하는 국회가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에서 후보들을 물색했다”고 밝혔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이 함께할 일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더불어민주당 공천에서 탈락한 분들이 열린민주당을 통해 부활을 노리고 있다"며 "이것은 당 공천 시스템에 대한 도전”이라고 강조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앞서 이해찬 대표는 총선 후 군소정당들과 원내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면서 “다만 이는 열린민주당을 두고 말한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더불어시민당 참여 정당인 가자평화인권당·가자환경당 추천 인사가 비례대표 순번에 없는 것에 대해 “적격 인사가 없었다”고 털어놨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가자평화인권당·가자환경당 협약서에 ‘추천 인사가 비례대표 후보가 되기에 적합하지 않으면 참여를 못 할 수 있다’는 조항이 있다”면서 “추천 인사 중 적임자가 없었다. 그 당으로서는 안타까운 일이지만, 협약 이행 차원에서 그렇게 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잠깐 쓰고 버리기 위해서 그 당과 함께했다고 하는 것은 앞뒤가 뒤바뀐 이야기”라고 했다. 

윤수현 기자 melancholy@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