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2
default_setNet1_2

"진중권 SNS 중계, 조선일보 입맛에 맞을지 모르지만"

기사승인 2020.02.14  10:38:24

공유
default_news_ad1

- 조선일보 독자권익위 "품격 있는 취재 행태 아니다"…"코로나19 보도 진영논리로 접근, 무책임"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조선일보 독자권익보호위원회(독자권익위)가 ‘우한 폐렴’ 명칭을 고수하는 조선일보에 대해 “정부의 미진한 대응의 원인을 중국의 압력이라는 쪽으로 이미지 메이킹을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독자권익위는 조선일보가 최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글을 인용해 보도하는 것과 관련해 “품격 있는 취재 형태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10일 조선일보 독자권익위는 정례 회의를 열고 독자권익위는 조선일보의 코로나19 보도가 정치적이라고 지적했다. 독자권익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관련 조선일보 보도의 기본 콘셉트는 정부 비판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면서 “팩트(사실)를 얘기하고 싶은 게 아니라 그것을 정치적 관점에서 보려고 했다. 병명도 중국 지명이 담긴 '우한 폐렴'이라고 했는데, 정부가 오락가락하고 잘못하는 원인 중 하나가 중국의 압력이라는 쪽으로 이미지 메이킹을 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독자권익위는 “정부가 왜 오락가락하는지 원인을 따져야 하는데, 정부는 아마추어이고 무능력하다는 얘기만 하고 있다”면서 “이번 사태는 과학적 측면과 불안·공포가 같이 작용하고 있는데, 무엇이 팩트이고 무엇이 팩트가 아닌지 따지는 식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했다. 

독자권익위는 조선일보의 〈시진핑 방한 6월로 잠정 연기〉, <천안은 지역구 3곳 모두 여당… 한국당 "야당 지역 골라 바꾼 것 아니냐"> 보도를 문제로 꼽았다. 조선일보가 후속취재, 팩트 확인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독자권익위는 “시진핑 방한 연기 기사가 보도되자 청와대는 바로 부인했다”면서 “왜 이런 기사가 나왔는지 후속 설명을 해야 하는데, 그러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독자권익위는 “정부가 우한 교포 격리 장소를 천안에서 아산·진천으로 옮겼을 때 여당 지역인 천안에서 반발이 있으니까 야당 지역으로 옮긴 것 같다고 기사에 썼다”면서 “그것이 정말 팩트인지 제대로 설명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독자권익위는 조선일보가 코로나19를 진영 논리로 접근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독자권익위는 “조선일보의 우한 폐렴 보도에서 정부의 경제정책이나 무작정 친북 행보를 비판하듯 매우 비판적인 시각이 눈에 띄었다”면서 “국민 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이번 사태에 대처해나가는 상황에 진영 논리로 접근하는 것은 무책임해 보일 수 있다. 책임 있는 언론답게 국민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정보나 대처 자세를 집중 보도해 정부와 함께 사태를 수습하는 자세를 취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독자권익위는 조선일보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말·글을 인용보도하는 것과 관련해 “진중권 홀릭 현상”이라고 표현했다. 조선일보의 논조에 맞춰진 전 교수의 말을 인용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독자권익위는 “올 초부터 지금까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큰 제목에 나온 기사·칼럼이 17개나 된다(2월 14일 기준 20개)”면서 “진 전 교수가 SNS에 올린 글을 실시간 중계하듯 그대로 퍼다가 신문에 옮기는 것이 과연 적절한지 의문이다. 진보 진영 논객이 진보 쪽을 비판하니까 조선일보 입맛에 맞을지 모르지만, 품격 있는 취재 행태는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조선일보 독자권익보호위원회는 조순형 전 국회의원, 김경범 서울대 서어서문학과 교수, 김성철 고려대 미디어학부 교수, 김준경 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 김태수 변호사, 위성락 전 주러시아 대사, 이덕환 서강대 화학·과학커뮤니케이션 명예교수, 홍승기 인하대 로스쿨 원장, 김성호 연세대 정외과 교수, 손지애 이화여대 초빙교수, 정유신 핀테크지원센터장, 한은형 소설가 등이 참여하고 있다.

윤수현 기자 melancholy@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