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2
default_setNet1_2

'슈돌' 동심 지키기 위한 펭수의 재치 비행, 훈훈 감동 선사

기사승인 2020.01.20  11:39:08

공유
default_news_ad1

- [미디어비평] 너돌양의 세상전망대

[미디어스=권진경] 19일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슈돌>)는 지난주에 이어 요즘 장안의 ‘슈스(슈퍼스타)’ 펭귄 펭수와 윌벤져스 형제(윌리엄 해밍턴, 벤틀리 해밍턴)와의 만남을 방영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평소 펭수를 흠모하던 윌벤져스 형제를 위해 특별히 <슈퍼맨이 돌아왔다> 녹화장을 찾은 펭수는 윌벤져스 형제의 눈높이에 맞춰 함께 눈썰매를 타고 장난을 치며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했다. 10살 펭수가 자기보다 어린 아이들과 어울리는 천진난만한 모습은 지난해 3월 EBS 유튜브 채널 <자이언트 펭TV>로 데뷔한 이래 흔치 않은 장면이라 더욱 특별하게 다가왔다.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

윌벤져스 형제를 살뜰히 챙기는 펭수는 아이들과 놀아주는 것 외에 동심을 지키기 위해 고심하는 재치와 배려가 엿보였다. 가령 윌리엄이 펭수의 까만 꼬리를 보고 "(펭수) 고추가 왜 까매?"라는 순진무구한 질문에 당황한 펭수는 이내 윌리엄이 말한 고추가 자신의 뒤에 달린 꼬리임을 알게 되고 "응, 펭귄 꼬리는 다 까매. 윌리엄 지금 너가 쓰고 있는 펭귄 모자 꼬리도 까매."라고 답하며 적절한 대응과 탁월한 순발력으로 시청자들을 감탄시켰다. 말 그대로 교육방송 캐릭터다운 훌륭한 대처. 여기에 윌리엄, 벤틀리 형제까지 가세시켜 KBS에서도 EBS 사장인 김명중 이름을 그대로 부르는 패기 또한 여전했다. 

펭수의 재치와 배려가 돋보이는 대목은 또 있었다. 펭수가 윌벤져스 형제와 헤어져야 할 순간, 뭐 타고 가냐고 물어보는 윌리엄에게 "날아서 (집에) 간다."라고 대답한 펭수. 그리고 <슈퍼맨이 돌아왔다> 제작진과의 상의 끝에 자신은 썰매장 정상 뒤로 뛰어 내리고, 펭수를 꼭 닮은 작은 인형을 드론으로 하늘 높이 띄우는 아이디어로 이들 형제의 동심을 지킬 수 있었다. 

펭수의 재치 있고 세심한 배려 때문에 윌벤져스는 펭수와 동화 같은 이별을 할 수 있었고 시청자들의 가슴 또한 흐뭇해지는 순간이었다.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

펭수와 윌벤져스가 함께한 방송 이후, 윌벤져스 아빠인 샘 해밍턴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윌리엄이 펭수를 보는 눈빛을 보고 반성했다. 펭수가 몸개그를 잘해서 더 좋아하는 것 같다. 그래서 나도 요즘 집에서 몸개그를 연습하고 있다."고 밝혀 화제가 되었다. 지난 연말 펭수와 함께 MBC <놀면 뭐하니> 녹화에 참여한 조세호 역시 자신보다 더 재치있게 말을 잘하는 펭수의 예능감에 자극을 받고 그간 펭수가 출연했던 모든 방송을 정주행하며 펭수에게 많이 배우고 있음을 알린 바 있다. 

이렇게 현역 예능인까지 긴장하게 하는 ‘슈스’ 펭수. 펭수의 재치와 저력을 다시금 확인할 수 있었던 펭수와 윌벤져스 형제의 만남이었다.  

연예계와 대중 미디어를 통해 세상을 보고자합니다. 너돌양의 세상전망대 http://neodol.tistory.com

권진경 칼럼니스트 knudol@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