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4
default_setNet1_2

CJ ENM, 엠넷 프로듀스 순위조작 인정-사과

기사승인 2019.12.30  16:22:14

공유
default_news_ad1

- "피해 연습생 보상하겠다", 300억 기금 조성…"고위관계자 개입, 아닌 것 같다"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CJ ENM이 프로듀스 시리즈 순위조작과 관련해 “변명의 여지 없이 저희의 잘못이다.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CJ ENM은 프로듀스 시리즈로 거둔 이익과 향후 발생 이익을 포기하고, 300억 규모의 음악발전기금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고위관계자 순위조작 개입 여부에 대해선 “수사 과정에서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일단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CJ ENM은 30일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순위조작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허민회 CJ ENM 대표이사는 순위조작 사실을 인정하고 피해 강구책을 찾겠다고 밝혔다. 허 대표는 “이번 사태는 변명의 여지 없이 저희의 잘못”이라면서 “대표이사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거듭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허민회 CJ ENM 대표이사 (사진=연합뉴스)

허 대표는 “순위조작으로 피해를 입은 연습생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지고 보상하겠다”면서 “금전적 보상은 물론 향후 활동 지원 등 실질적 피해구제를 위해 관계되는 분들과 심도 있게 논의해 필요한 조치를 시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허 대표는 “순위조작 관련 프로그램을 통해 엠넷에 돌아온 이익과 함께 향후 발생하는 이익까지 모두 내어놓겠다”면서 “약 300억 원 규모의 기금 및 펀드를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기금 및 펀드의 운용은 외부의 독립된 기관에 맡겨 음악산업 생태계 활성화에 쓰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허 대표는 “내부 방송윤리강령을 재정비하고 관련 교육을 강화토록 하겠다”면서 “잘못인 줄 알면서도 관행처럼 하고 있는 일은 없는지, 시청률만 좇다가 기본 윤리를 저버리는 일은 없는지 철저하게 살피고 고쳐 나가겠다"고 했다.

허 대표는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한 점 의혹이 남지 않도록 성실한 자세로 관계기관에 협조할 것을 약속드린다"면서 "결과에 따라 필요한 내부조치도 엄정하게 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CJ ENM 측은 이번 순위조작에 고위관계자가 개입된 건 아닌 것 같다고 했다. 신윤용 커뮤니케이션담당은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우리는 (고위관계자가 개입한 것이) 아니라고 생각하는데 수사 과정에서 어떻게 나올지 모르겠다”면서 “우리는 아니라 생각한다. 수사상황을 지켜보겠다”고 했다.

윤수현 기자 melancholy@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