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2
default_setNet1_2

TV조선 '철도노조 주 31시간 근무 요구' 기사 정정보도

기사승인 2019.12.10  14:47:40

공유
default_news_ad1

- TV조선 국토부 차관 발언 확인 않고 인용…철도노조 "10일까지 정정 안 하면 법적조치"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TV조선이 “철도 노조가 주 31시간 근무를 요구한다”는 보도를 정정했다. 앞서 전국철도노동조합은 “우리는 주 31시간 노동을 요구한 적 없다”면서 “10일까지 관련 기사 정정과 삭제를 하지 않으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TV조선은 10일 <[정정보도] 철도노조 "파업 때 주31시간 요구 안 해"> 보도에서 “지난달 21일 철도 파업과 관련해, 국토부 차관 발언을 인용해 '노조가 주 31시간 근무를 요구한다‘고 보도했다. 철도노조는 당시 주 31시간을 요구한 적 없고, 국토부 장관도 '주 39시간 근무를 37시간으로 단축하려는 것'이라고 말했기에 보도 내용을 정정한다”고 밝혔다.

TV조선 12월 10일자 정정보도 (사진=TV조선 보도화면 갈무리)

문제가 된 보도는 지난달 21일 <철도노조 4대 요구 살펴보니…주 31시간·시급 4만원?> 기사였다. 당시 TV조선은 철도노조가 주 31시간 근무를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TV조선은 “4조 2교대 도입을 위해 노조는 4654명을 늘려달라고 한다. 노조 요구대로면 주당 근무시간은 31시간이 된다”면서 “평균 임금을 감안하면 시급은 4만 원을 훌쩍 넘는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철도노조는 주 31시간 근무를 요구한 적이 없었다. 철도노조는 직원 4654명 증원을 요구했을 뿐 ‘주 31시간 근무’를 주장하지 않았다. ‘주 31시간 근무’의 출처는 김경욱 국토교통부 2차관의 발언이다. 김경욱 차관은 지난달 20일 “3조2교대 근무자들의 주간 근무시간이 39.3시간인데 노조 요구를 바탕으로 단순계산하면 31시간 정도”라고 말한 바 있다. 김경욱 차관은 노조의 요구를 전한 게 아니라 단순 계산 수치를 말한 것이었다. TV조선뿐 아니라 조선일보, 서울경제, 서울신문, 매일경제 등 다수 유력 언론도 ‘주 31시간 근무 요구’를 사실처럼 보도했다.

철도노조는 '주 31시간 노동'이 자신들 요구사항이 아니라며 “오는 10일까지 (언론사에) 정정보도와 삭제를 요청한다. 이행하지 않을 경우 불가피하게 언론중재 등 법적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10일 오후 2시 기준 정정보도문을 게재한 언론사는 TV조선이 유일하다.

(관련기사 ▶ 철도노조 “주 31시간 요구한 적 없다” 정정요구)

윤수현 기자 melancholy@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