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민식이법 볼모로 잡은 나경원, 사과 한마디는 해야"

기사승인 2019.12.02  14:04:31

공유
default_news_ad1

- 나경원 "선거법 상정 않으면 민식이 법 통과"…유족들 “어린이 생명안전법 카드로 쓴 나 원내대표, 아이들 모욕”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민식이 법' 발언이 논란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선거법을 상정하지 않는다면 민식이 법을 먼저 통과시켜줄 것"이라 밝혔다.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은 '비인륜적 행태'라며 강한 비판을 내놨다. 민식이 아버지인 김태양 씨는 "나 원내대표가 민식이 법을 볼모로 잡았다"고 규탄했다.

지난달 29일 어린이 보호구역 내 신호등·과속카메라 설치 의무화 내용을 담은 도로교통법 개정안(일명 민식이 법)이 국회 본회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자유한국당이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을 반대하며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신청을 하자 다른 민생법안까지 처리되지 못한 것이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원내대표는 29일 기자회견에서 “선거법을 상정하지 않는 조건이라면 민식이 법을 먼저 상정해 통과시켜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발언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은 '최소한의 도리마저 저버렸다', ‘비인륜적 행태'라며 강한 비판을 내놨다. 

교통사고로 자식을 잃은 아버지들은 "나경원 원내대표가 우리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식이 아버지 김태양 씨, 태호 아버지 김장회 씨, 해인이 아버지 이은철 씨는 2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어린이 생명 안전법을 카드로 썼다. 유가족들은 굉장히 분노한 상태”라고 밝혔다. 민식이, 태호, 해인이는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은 아이들이다.

김태양 씨는 “나경원 원내대표는 사과하지 않았다”면서 “우리는 정치인도 아디고 당에 소속도 안 돼 있다. 아이들의 생명안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건데, 나경원 원내대표가 우리 아이들을 모욕했으니 사과를 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물론 나경원 원내대표가 의도치 않게 실수했을 수도 있다. 그렇다면 최소한 사과 한마디는 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태양 씨는 “여당과 야당 서로 지금 탓을 하고 있는데, 두 당 다 본회의를 무산시킨 것에 대해서는 책임을 회피할 수 없다”고 규탄했다. 김장회 씨는 “나경원 원내대표가 (29일 기자회견에서) 민식이 법을 볼모로 잡아서 말을 했다”면서 “가족들은 ‘또 속았다’는 느낌을 공통으로 받았다”고 비판했다.

윤수현 기자 melancholy@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