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5·18 역사 왜곡 유튜브에 정부·대기업 광고 버젓이

기사승인 2019.10.18  16:27:22

공유
default_news_ad1

- 5·18 관련단체 "정부-기업이 5·18 왜곡세력 후원하는 것"…문제는 광고 송출 막을 뾰족한 수 없어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5·18 역사 왜곡 유튜브 콘텐츠에 정부·대기업 광고가 붙고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5‧18민주유공자유족회,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5‧18구속부상자회, 5‧18기념재단은 18일 <정부 기관과 기업들은 5·18왜곡 유튜브 방송 후원을 즉각 중단하라!>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유튜브에서 정부 기관들과 기업들의 광고가 5·18 관련 왜곡 및 가짜뉴스를 주도적으로 생산·유포하고 있는 채널(참깨방송, 뉴스타운TV, 지만원TV, 시사논평TV, 조갑제TV 등)의 주 수입원이 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고 밝혔다.

5.18 광주 민주화운동 관련사진 (사진=연합뉴스)

5·18 관련단체들은 유튜브 역사 왜곡 유튜브 콘텐츠에 국가정보원·한국저작권위원회·한국고용정보원·사랑의열매 등 정부 기관 광고와 삼성전자·LG전자·현대카드·SK그룹 등 대기업 광고가 게재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5·18 단체는 “정부 기관과 기업이 5·18민주화운동 왜곡세력들의 활동을 후원하는 것과 다름이 없다”면서 “(5·18과 관련된) 왜곡 가짜뉴스가 유튜브를 통해 제작·방송되고 있다. 왜곡세력들은 유튜브를 통한 광고수익을 노리고 점점 더 자극적이고 노골적인 저질 콘텐츠를 양산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5·18 단체는 “정부와 기업들은 유튜브 광고 집행 현황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 하나의 광고도 5·18 왜곡세력들의 주머니를 불리는데 사용되지 않도록 즉각 조치하라”고 강조했다.

문제는 유튜브가 5·18 역사 왜곡 콘텐츠를 시청하는 한국 이용자를 가려내 정부·대기업 광고 송출을 막을 수 없다는 점이다. 유튜브 광고는 이용자 국적·연령·시청콘텐츠 등을 분석해 자동으로 정해진다. 통상적으로 유튜브 광고비 55%는 채널이, 45%는 유튜브가 가져간다.

윤수현 기자 melancholy@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