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윤석열 "한겨레 보도, 윤석열 개인 아닌 검찰의 문제"

기사승인 2019.10.17  12:48:27

공유
default_news_ad1

- "고소할 필요 있냐"는 의원들 질의에 "사과하고 취재과정 밝히면 고소 재고하겠다"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석열·윤중천 연루 의혹’을 보도한 한겨레에 대해 “사과를 받아야겠다. 한겨레가 사과하고 취재 과정을 다 밝히면 고소를 유지할지 생각해보겠다”고 밝혔다.

앞서 한겨레는 <[단독]“윤석열도 별장에서 수차례 접대” 검찰, ‘윤중천 진술’ 덮었다> 보도에서 “(윤중천이 윤석열에게 접대했다는 증언이 담긴) 과거사위 조사를 넘겨받은 검찰이 수사는 고사하고 내부 감찰도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썼다. 한겨레는 후속 보도에서 ‘윤석열’의 이름이 적힌 최종보고서 내용 일부를 보도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윤석열 검찰총장은 한겨레와 한겨레 취재기자를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윤석열 총장은 한겨레 외에 ‘보도에 관여한 성명불상자’도 함께 고소했다. 현재 서울서부지검이 수사에 착수한 상황이다.

17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의원들은 윤석열 총장에게 “고소를 할 필요가 있었냐”고 물었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나도 윤중천 접대받았다고 총장과 함께 (온라인상에) 이름이 올라갔지만 (그 누구도) 고소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지원 의원은 “계속 고소를 유지해야 할 필요가 있나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윤석열 총장은 “사과를 받아야겠다. ‘아니면 말고’ 식으로 보도하고서 (사실이) 확인됐으니까 고소를 취하하라는 말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했다. 윤석열 총장은 “지금까지 한 번도 누구를 고소한 적이 없다”면서 “이 보도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언론 중 하나가 확인 없이 기사를 1면에 게재했기 때문에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검찰이라는 기관의 문제”라고 밝혔다.

윤석열 총장은 “그(한겨레) 보도는 검찰총장이 윤중천한테 별장에서 접대받았다는 것을 인식하게 하는 내용”이라면서 “해당 언론사가 취재 과정을 다 밝히고 공식 사과를 같은 지면(1면)에 해 주면 고소를 유지할지 재고해보겠다”고 말했다.

윤수현 기자 melancholy@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