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검찰, 윤석열 '별장 접대' 의혹 내부감찰도 안해"

기사승인 2019.10.11  09:36:37

공유
default_news_ad1

- 하어영 "제보 아니라 3명 이상 관계자에 확인받아"…대검 "허위사실이다"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건설업자 윤중천의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이 나왔다. 또 대검찰청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접대 의혹을 검찰에 전달했으나, 검찰은 관련 조사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11일 한겨레21은 <[단독]“윤석열도 별장에서 수차례 접대” 검찰, ‘윤중천 진술’ 덮었다> 기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접대 의혹을 보도했다. 한겨레21은 윤중천 씨가 진상조사단에 ‘윤석열 총장과 친분이 있고 별장에서 윤 총장이 수차례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을 했다고 밝혔다.

한겨레21은 조사단이 관련 진술 보고서를 검찰에 넘겼지만 검찰은 사실 확인 노력을 하지 않고 김학의 사건 재수사를 매듭지었다고 지적했다. 한겨레21은 “접대가 사실로 확인되면 최소한 도덕적·윤리적 책임을 져야 함에도 과거사위 조사를 넘겨받은 검찰이 수사는 고사하고 내부 감찰도 제대로 하지 않았다”면서 “당시 윤 지검장은 검찰총장 후보로 이름이 오르내리던 검찰 내 최고 권력 중 하나였다”고 보도했다.

11일 한겨레 <[단독]“윤석열도 별장에서 수차례 접대” 검찰, ‘윤중천 진술’ 덮었다>

한 법조계 인사는 한겨레21과의 인터뷰에서 “윤석열 총장이 실제로 윤중천과 어떤 관계인지에 대해서는 추후 조사로 밝혀지더라도, 검찰이 윤석열 당시 지검장을 조사조차 하지 않고 넘어간 것은 원칙에서 한참 벗어난 것으로, ‘봐줬다’고 해도 할 말이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하어영 한겨레21 기자는 11일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의혹을 확인하는 과정은 단순히 한 사람의 제보에 의해서가 아니다. 3명 이상의 복수 관계자를 통해 확인했다”면서 “윤석열 총장이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느냐는 것보다는 검찰이 윤중천 씨의 진술이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들여다보지 못한 구조에 대해서 말을 하고 싶어 기사를 썼다. 확실한 것은 이것(접대 의혹)에 대해서 (검찰이) 별다른 조사 없이 넘어갔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대검찰청 대변인실은 “이 보도는 완전한 허위사실이다. 검찰총장은 윤 모 씨와 전혀 면식조차 없다”면서 “당연히 그 장소(별장)에 간 사실도 없다. 검찰총장 인사 검증 과정에서도 이러한 근거 없는 음해에 대하여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도 있다”고 했다.

대검찰청 대변인실은 “중요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런 허위의 음해기사가 보도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면서 “언론에 사실무근이라고 충분히 설명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기사화한 데 대하여 즉시 엄중한 민형사상 조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대검찰청의 해명에 대해 하어영 기자는 “(대검찰청 입장문은 검찰이 윤중천 씨의) ‘진술을 덮었다’는 부분이 아니라 ‘별장에 갔느냐 안 갔느냐’라는 부분에 대한 해명”이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별장에 갔느냐 안 갔느냐는) 보도내용의 핵심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윤수현 기자 melancholy@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