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ISFF] 엘비스 프레슬리부터 미셸 공드리까지, 감각적이고 실험적인 뮤비를 만나다

기사승인 2019.10.08  12:30:57

공유
default_news_ad1

- [미디어비평] 너돌양의 세상전망대

[미디어스] 제1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The 17th Asiana International Short Film Festival(AISFF), 집행위원장 안성기)의 오버하우젠 뮤비 프로그램에서 로큰롤의 전설, 엘비스 프레슬리를 만나볼 수 있다.

세계 3대 국제단편영화제인 오버하우젠국제단편영화제의 뮤직비디오 프로그램 선정작 중 그해 가장 실험적이고 감각적인 작품들을 소개하는 오버하우젠 뮤비 프로그램에서는 올해 열네 편의 뮤직비디오를 엄선했다. 

제1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엘비스: 스트렁 아웃 Elvis: Strung Out>(2018)>

<엘비스: 스트렁 아웃 Elvis: Strung Out>(2018)은 명실상부한 로큰롤의 제왕, 엘비스 프레슬리의 영상 기록에 그의 음악을 더해 화려한 성공 이면에 숨겨진 마약으로 얼룩진 분노와 편집증의 어두운 초상을 보여준다. 

<이터널 선샤인>, <수면의 과학>, <무드 인디고> 외 다수의 영화를 통해 독특한 영상미로 국내외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미셸 공드리 감독이 그의 형제 올리버 공드리 감독과 함께 연출한 뮤직비디오 <갓 투 킵 온 Got to Keep on>(2019)도 이 프로그램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제1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갓 투 킵 온 Got to Keep on>(2019)

또한, 60년대 데뷔해 현재까지 왕성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싱어송라이터 샤카 칸, 라이브 공연에서 커다란 쥐 헬멧을 착용하는 특징이 있는 음악 프로듀서이자 DJ 데드마우스(Deadmau5), 지난해 내한하며 큰 인기를 모은 영국 래퍼 로일 카너까지 다양한 장르의 음악과 독특한 시각적 효과가 어우러지는 뮤직비디오들이 마련되어 있다. 

오버하우젠 뮤비 프로그램을 비롯해 전 세계 다채로운 단편영화를 만나볼 수 있는 올해 영화제는 10월 31일부터 11월 5일까지 6일간 씨네큐브 광화문과 복합문화공간 에무에서 열린다. 

연예계와 대중 미디어를 통해 세상을 보고자합니다. 너돌양의 세상전망대 http://neodol.tistory.com

너돌양 knudol@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