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주류’ 강점-‘인디’ 강점 다 갖춘 음원 절대강자, 볼빨간사춘기

기사승인 2019.09.10  20:15:54

공유
default_news_ad1

- [미디어비평] 박정환의 유레카

[미디어스] 10일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볼빨간사춘기의 미니앨범 '투 파이브'(Two Five) 발매 기념 언론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번 쇼케이스에선 기존 스타일과는 확연하게 달라진 볼빨간사춘기의 음악적인 변화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이는 엇비슷한 곡을 발표하는 ‘자기 복제’에서 벗어난 시도로 평가할 수 있다. 기존의 곡 스타일과 달라진 점에 대해 안지영은 “자기 복제란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곡을 직접 쓰기에 곡이 비슷해 보이는 건 사실”이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어 안지영은 “새로운 스타일을 시도하는 건 저희가 곡을 쓰고 좋은 것에 중점을 맞출 때 가능한 것”이라며 “볼빨간사춘기가 다양한 음악을 할 수 있단 걸 보여주고 싶다”고 답변을 이어갔다.

듀오 볼빨간사춘기가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새 미니앨범 '투 파이브'(Two Five) 발표회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곡 스타일은 기존 볼빨간사춘기의 음악적 스타일에 익숙한 팬에게 있어선 무척이나 충격적인 모양이다. 안지영에 따르면 “이번 신곡으로 팬의 반응을 살펴봤다. 팬이 당황할 정도”라면서 “음악적인 스타일은 변해도 가사적인 면과 멜로디 라인에 있어 음악적인 모습은 유지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마디로 음악적인 색깔은 변했지만 볼빨간사춘기가 추구하는 본질은 바뀌지 않았단 답변이다. 더불어 안지영은 “이번 앨범 수록곡을 사람들이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볼빨간사춘기의 음악적 발판이 달라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볼빨간사춘기의 두 멤버, 안지영과 우지윤은 어느덧 25이란 나이가 됐다. 25살이란 나이에 대해 “25살은 제일 모르겠는 나이”라는 안지영은 “25살이란 나이는 완전하고, 성숙하지 않고, 풋풋하지도 않은 애매한 나이”라고 정의했다.

“25살은 졸업한 지도 얼마 되지 않고, 취업을 준비해야 하는 도무지 알 수 없는 나이”라는 안지영은 “이번 곡을 쓸 때 ‘세상의 반만 알아도 괜찮아’ 하는 심경으로 곡을 썼다. 곡 쓸 때 나를 다독여주는 편지 같아서 위로가 됐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듀오 볼빨간사춘기가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새 미니앨범 '투 파이브'(Two Five) 발표회에서 타이틀곡 '워커홀릭'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볼빨간사춘기는 음원을 발표했다 하면 음원차트에서 1위를 하는 ‘음원 절대강자’. 심지어 5개월 전에 발표한 최근 곡은 모든 음원차트에서 1위를 달성하는 대기록을 세웠다. 

볼빨간사춘기의 강점은 이게 다가 아니다. ‘주류의 강점’과 ‘인디의 강점’ 모두를 갖췄다. 이 점에 대해 안지영은 “처음엔 너무 힘들거나 기쁠 때 제게 맞는 노래가 없다고 생각해서 곡을 썼다”며 “볼빨간사춘기의 장점이 드러나는 이유는 친근해서라고 생각한다”는 소감을 이야기했다.

이와 함께 안지영은 “내 인생에 있을 법한 이야기가 저희 노래 가운데 녹아서 많은 분들이 공감하고 위로받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면서 “아이돌답지 않은 친근한 외모와 춤 실력 등 복합적인 요소도 작용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추가했다.

볼빨간사춘기의 미니앨범 'Two Five‘ 전곡은 10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박정환 js7keien@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