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중앙선데이 사설 “참여연대, 조국 사퇴 요구 성명 발표” 오보

기사승인 2019.09.09  10:02:53

공유
default_news_ad1

- 중앙일보 “착오 있었다” 정정보도문 게재…참여연대 “조국 사퇴 요구 성명 낸 적 없어”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참여연대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 사퇴 요구 성명을 발표했다’는 내용을 사설에 적시한 중앙선데이(중앙일보 주말판)에 대해 중앙일보가 착오라며 바로잡았다. 중앙일보는 9일 ‘바로잡습니다’를 통해 “참여연대의 사퇴 요구 성명 발표는 착오이기에 바로잡는다”고 알렸다. 

▲9월 9일 중앙일보의 '바로잡습니다'

중앙선데이는 7일 <아내가 피의자 신분 됐는데 조국 임명 강행?> 사설을 게재했다. 중앙선데이 사설은 논란 속에서 자진 사퇴를 하지 않는 조국 후보를 비판하고 대통령에게 지명철회를 요구하는 내용이다.

중앙선데이는 “조국 스캔들은 이미 심각한 단계에 이르렀다”면서 “서울대·고려대 등 대학생들의 조 후보자 사퇴 촉구 촛불시위와 교수들의 시국선언, 조 후보자가 몸담았던 참여연대의 사퇴 요구 성명 발표 등 국민적 저항이 시작됐다”고 썼다. 

하지만 참여연대는 검찰 수사와 피의사실유출 행위 비판 성명을 냈을 뿐, 조국 후보 사퇴 요구 성명을 발표한 적이 없다. 참여연대는 “중앙선데이 사설에 사실관계가 전혀 다른 내용이 있어 정정보도 요청을 하였고 (사설이) 정정되었다”면서 “참여연대는 조국 후보자의 사퇴를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한 바 없다”고 강조했다. 

중앙일보는 9일 ‘바로잡습니다’에서 오보를 시인했다. 중앙일보는 “참여연대의 사퇴 요구 성명 발표는 착오”라고 밝혔다. 중앙선데이는 인터넷에 게재된 사설을 수정했다.

▲9월 7일자 중앙선데이 사설 <아내가 피의자 신분 됐는데 조국 임명 강행?>

윤수현 기자 melancholy@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