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당이 조국 청문회를 지연하는 이유는?

기사승인 2019.08.21  18:22:52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당 인사청문회 전략, '지연'으로 가닥…"추석밥상 전쟁", 장외투쟁까지 이어질 수도

[미디어스=전혁수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강도 높은 검증이 이어지고 있다. 조 후보자 가족을 중심으로 다뤄지고 있는 도덕성 논란은 '딸 특혜입학' 의혹으로 이어지고 있다. 조 후보자 관련 논란이 커지자 자유한국당의 인사청문회 대응 전략도 '지연'으로 가닥을 잡는 모양새다.

지난 9일 청와대는 조국 후보자 등 8명의 장관급 인사를 내정했다. 이 가운데 주미대사로 내정된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제외한 7명이 인사청문 대상이다. 청와대는 지난 14일 인사청문회요청서를 국회에 제출했고, 법정시한은 오는 29일까지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와 나경원 원내대표. (연합뉴스)

그러나 한국당은 청문회 일정을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 현재까지 청문회 일정이 가닥을 잡은 곳은 농림축산부,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뿐이다. 한국당은 한상혁 방통위원장 후보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등 5명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청문회 일정 협상에서 9월 이후 청문회 개최를 주장하고 있다.

조국 후보자 논란이 가중되자 한국당이 논란을 최대한 끌어보겠다는 심산이란 분석이 제기된다. 한국당은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태스크포스'까지 꾸려 조 후보자 검증에 집중하고 있다.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 소장은 "한국당은 청문 정국을 끌어 추석 밥상에 올리려는 전략을 쓰는 것"이라며 "청와대와 민주당 입장에서는 8월 말에 청문회를 해서 추석밥상에 조국 논란을 올리는 것을 피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일각에서는 한국당의 청문회 일정 미루기가 '장외투쟁'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황교안 대표가 오는 24일부터 장외투쟁을 재개하겠다고 선언한 것도 이 같은 의혹을 증폭시키는 대목이다.

한 국회 관계자는 "한국당이 청문회를 하려는 의지가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국회 관계자는 "한국당이 조국 청문회를 시작으로 장외투쟁 정국으로 끌어가려는 것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제기했다.

21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이인영 원내대표는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 날짜도 잡지 않고 오는 24일 광화문에서 장외 집회를 열어 '좌파 폭정을 심판하겠다'는 것은 매우 이중적 태도고,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다른 장관 인사청문회는 몰라도, 법무부 장관 청문회를 법이 정한 시한 내에 하지 않고 도덕적 잣대를 들이대는 것은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전혁수 기자 wjsgurtn@naver.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