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일본 병력, 한반도 유사시 유엔기 달고 투입?

기사승인 2019.07.11  11:15:00

공유
default_news_ad1

- 유엔사, '유엔 전력제공국'에 일본 포함 추진…주한미군 전략집엔 '유엔사와 일본의 지원·전력 협력'

[미디어스=송창한 기자] 유엔군사령부가 한반도 유사시 전력을 받을 수 있는 국가에 일본을 포함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정부 소식통 등을 인용한 언론보도에 따르면 미국은 한반도에서 유엔군사령부 역할 확대를 적극적으로 모색하고 있으며 그 일환으로 유엔사 후방기지들이 있는 일본에 대해서도 유사시 한반도에 병력과 장비를 지원하는 '유엔 전력제공국'에 참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유엔군사령부에는 현재 한국, 미국, 호주, 벨기에, 캐나다, 콜롬비아, 덴마크, 프랑스, 그리스, 이탈리아, 네덜란드, 뉴질랜드, 노르웨이, 필리핀, 남아프리카공화국, 태국, 터키, 영국 등 18개국이 속해 있다. 유엔군사령부는 이들 회원국을 유사시 병력과 장비를 지원하는 '유엔 전력제공국'으로 부르고 있다. 이들 국가는 유사시 유엔기를 들고 투입된다. 

정부 소식통은 "미국은 최근 6·25전쟁 직후 의료지원단을 파견한 독일에 대해서도 유엔사 회원국에 참여해 달라고 타진한 것으로 안다"면서 "일본에 대해서는 한국 내 대 일본 감정 등을 고려해 아직 이를 공식화하지 않고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엔기와 일장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11일 한국일보 단독 보도에 따르면 미국은 한국 정부에 알리지 않은 채 독일 측과 협의해 유엔군사령부에 독일군 연락장교를 파견하려 했다. 경위를 파악한 청와대 국가안보실은 이를 엄중한 사안으로 판단, 미국의 의중을 파악하기 위해 분석에 착수했다. 분석 중에는 미국이 해외 파병에 드는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다른 국가의 병력을 끌어들이려 한다거나, 향후 일본까지 유엔군사령부에 편입시켜 유사시 미국 자산 투입을 최소화한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청와대는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후 한국군 대장이 주한미군을 지휘하게 됐을 때, 유엔군사령관을 겸직하는 주한미군사령관이 유사시 한반도에 투입될 전력 자산에 대해 한국군 통제를 받지 않고 사실상 통제권을 가져가기 위한 의도로 결론을 냈다는 게 한국일보의 보도다. 

한편, 주한미군사령부가 이날 발간한 '주한미군 2019 전략 다이제스트'에는 유엔군사령부가 유사시 일본과 전력 지원 협력을 할 것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주한미군사령부가 매년 발간하는 '전략 다이제스트'에 '유엔사와 일본의 지원 및 전력 협력'이라는 문구가 들어간 건 올해 처음이다. 

'주한미군 2019 전략 다이제스트'는 유엔군사령부를 소개하는 부분에서 "유엔군사령부는 감사 및 조사, 감시, 정전협정 교육, 비무장지대 접근 통제, 외국 고위 인사 방문 통지 및 지원 임무를 강화하기 위해 유엔 전력제공국의 병력 증원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라며 "유엔사는 위기시 필요한 일본과의 지원 및 전력 협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일본 아베 총리는 이른바 '평화헌법'이라고 불리는 헌법 9조 개헌을 통해 헌법에 자위대를 명기, 일본을 전쟁 수행이 가능한 '정상국가'로 전환하기 위해 사활을 걸고 있다. 아베 총리가 추진하는 개헌을 위해서는 참의원 의원의 3분의 2가 동의해야 하는데, 이에 아베 총리는 지난 4일 선거운동이 시작되자 "헌법에 자위대를 명기하는 것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책임을 다해 논의를 하는 후보자를 선택하는 선거"라며 유세에 나섰다. 

송창한 기자 sch6966@gmail.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