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SBS 전 메인앵커, 지하철 '몰카'로 현행범 체포

기사승인 2019.07.08  09:30:23

공유
default_news_ad1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SBS 메인앵커 출신인 김 모 논설위원이 성폭력범죄 처벌특별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

김 모 논설위원은 3일 오후 11시 55분 영등포구청역에서 여성의 하체를 몰래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김 모 논설위원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김 모 논설위원 휴대전화에선 여성의 사진이 발견됐다고 한다. 경찰은 김 모 논설위원을 불구속 입건하고 조사를 진행 중이다. 그는 4일부터 진행 중인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하지 않고 있다.

SBS 측은 상황을 파악하고 입장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김 모 논설위원은 SBS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SBS는 사직서를 수리한 것으로 확인됐다.

윤수현 기자 melancholy@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