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불타는 청춘' 미소년에서 꽃중년으로 돌아온 브루노, 누군가 했더니

기사승인 2019.06.26  10:56:36

공유
default_news_ad1

- [미디어비평] 너돌양의 세상전망대

25일 SBS <불타는 청춘>에는 과거 각종 예능, 드라마 프로그램을 통해 인기를 끌었던 1세대 외국인 연예인 브루노 브루니 주니어(이하 브루노)가 등장해 큰 화제를 모았다. 

1997년 중국인 유학생인 보쳉과 함께 KBS2 <한국이 보인다>에 출연해 인기를 모은 독일인 유학생 브루노는 이후 여러 예능, 드라마 출연은 물론 CF까지 활약하며 얼굴을 알렸다.

SBS TV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

당시에도 로버트 할리(하일), 이다도시 등 외국인 연예인들의 방송 출연이 화제가 된 적은 있었지만, 지금처럼 외국인 연예인 등장이 많지 않았기 때문에 수려한 외모를 자랑하는 브루노와 보쳉이 함께한 <한국이 보인다>는 여러모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뿐만 아니라 브루노는 한국 활동을 중단한 이후에도 독일과 미국을 오가며 배우 생활을 이어갈 정도로 빼어난 미모를 갖추었기에 그를 좋아하는 팬들도 상당했다. 

그렇다면 한국 대중 사이에 인기도 좋았고, 유창한 한국말을 구사할 정도로 한국에 대한 애정이 많았던 브루노가 돌연 한국을 떠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불타는 청춘>을 통해 16년 만에 한국에 돌아온 브루노는 연예인 활동 중 사기와 배신을 당해 한국을 떠날 수밖에 없었다고 고백한다. 한동안 한국에 다시 가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당시 사건들에 대한 상처가 컸던 브루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에 대한 정이 떨어지지는 않았다면서 굳건한 한국 사랑을 보여주었다. 

SBS TV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

최근 한식당을 차릴 정도로 한국에 대한 남다른 애정이 있는 브루노는 너무나도 달라진 도시 풍경에 신기해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러나 <불타는 청춘> 멤버들을 만나기 전 홀로 순천의 명소 낙안읍성의 풍경을 바라본 브루노는 "고향에 온 것 같다. 과거 보쳉과 함께 한국 시골을 많이 왔다 갔다 했는데 보쳉이랑 같이 여행했던 느낌이 든다. 경치 정말 아름답다. 기분 좋다."는 벅찬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걱정 없었던, 그 젊었던 때가 생각나니까 기분이 좀 이상해진다."는 묘한 감정까지 털어놓는 브루노는 여전히 한국을 사랑하고 그리워하고 있었다. 

16년 만에 그리운 한국에 돌아온 브루노는 <불타는 청춘>을 통해 어떠한 추억을 쌓게 될까. 부디 이번에는 좋은 기억만 안고 돌아가기를. 16년 만에 한국에 도착한 브루노의 한국 여행기는 다음 주 <불타는 청춘>에서 계속 이어진다. 

연예계와 대중 미디어를 통해 세상을 보고자합니다. 너돌양의 세상전망대 http://neodol.tistory.com

너돌양 knudol@hanmail.net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