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채널A "김정은, 베트남 여성 보자 화색돌아" 법정제재 예약

기사승인 2019.06.13  19:49:27

공유
default_news_ad1

- 방송심의소위, '김진의 돌직구쇼' 전원 의견으로 주의 건의…양성평등 조항 위반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심의소위원회가 채널A '김진의 돌직구쇼'에 법정제재 주의를 건의했다. 방송 출연자가 제2차 북미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꽃다발을 건네준 베트남 여성을 두고 성인지 감수성이 떨어지는 발언을 했기 때문이다. 

2월 27일 채널A ‘김진의 돌직구쇼’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 소식을 다뤘다. 이날 진행자인 김진 앵커는 “흰색 베트남 전통 의상을 입은 여성이 꽃다발을 건네 들자, 김정은 위원장이 열차에 내리자마자 유독 환한 얼굴의 미소를 보이면서 고맙다는 인사를 한다”고 했다.

▲채널A 김진의 돌직구쇼 (사진=채널A 홈페이지 갈무리)

출연자인 김병민 경희대 겸임교수는 “일반 대학생이라기보다는 연예인이라고 해도 어느 정도 믿겨질 정도”, “아마 리설주 여사가 함께 왔을 때는 (베트남 당국이) 이 여성을 선택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 “김정은 위원장이 갑자기 화색이 도는 모습을 보였던 게 바로 이 여성으로부터 꽃다발을 전했을 때” 등의 발언을 했다. 해당 발언이 문제가 된 후 채널A는 김병민 겸임교수에게 ‘출연 정지 2주’ 징계를 내렸다.

방통심의위 방송자문특별위원회는 해당 방송에 대해 “채널A는 중심인물이라 보기 어려운 여성을 주된 소재로 다루면서 근거 없는 추측성 발언을 했다. 여성의 사회적 역할을 외모로 평가하고 성 역할에 대한 고정관념을 조장했다. 심의규정 위반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이와관련 방통심의위 방송소위는 13일 회의에서 채널A에 위원 전원 의견으로 법정제재 주의를 건의했다. 심영섭 위원은 “채널A가 양성평등과 관련된 조항을 위반했다”면서 “채널A가 자체적으로 방송내용을 삭제하고 패널에 출연 정지 징계를 내렸지만, 이것만으로 프로그램 문제의 해결이 어렵다”고 지적했다.

박상수 위원은 “출연자 실수의 정도가 지나쳤다”면서 “여성을 외모로 평가하고 왜곡된 성 역할을 조장할 우려가 크다. (출연자가 부적절한 발언을 하면) 진행자가 제지해야 하는데 유도를 한 느낌이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전광삼 상임위원은 해당 방송이 양성평등 조항을 위반했다고 한 방송자문특위의 지적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전광삼 상임위원은 “관심을 끌 수 있으면 다 뉴스 대상”이라면서 “(정상회담에서) 누가 꽃을 주느냐는 중요한 취재 포인트다. 특위 의견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다만 전광삼 상임위원은 채널A 출연자가 근거 없는 사견을 이야기한 것이 문제라고 말했다. 전광삼 상임위원은 “패널이 사견을 이야기하면 진행자는 제재해야 한다. 진행자가 아무것도 하지 않고 (출연자에게) 마이크만 주면 되냐”면서 “진행자는 방송을 지배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수현 기자 melancholy@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