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인터뷰 조작' 김세의, 한국당 공천 개혁 맡는다

기사승인 2019.06.10  11:19:55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당 신정치특위 위원 임명…MBC 기자 시절 5개 보도에서 인터뷰 조작·정상화위 조사 불응

[미디어스=윤수현 기자] 김세의 전 MBC 기자가 자유한국당 신정치혁신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임명됐다. 김세의 전 기자는 MBC 재직 시절 5건의 보도에서 인터뷰 조작을 한 바 있다. 자유한국당 신정치혁신특위는 황교안 대표 체제가 출범하면서 만들어진 조직이다. 특위는 공천제도 개혁, 자유한국당 혁신, 국회의원 특권 개혁 등을 논의한다. 위원장은 신상진 의원이다.

▲MBC 보도화면 갈무리

김세의 전 기자는 9일 신정치특위 위원으로 임명됐다. 김세의 전 기자는 지난해 8월 “최승호 사장이 취임한 이후 저를 비롯한 80여 명의 직원이 마이크를 빼앗기고 취재업무에서 배제됐다”면서 사직서를 제출했다. 현재는 가로세로연구소 대표를 맡고 있다.

김세의 전 기자는 MBC 재직 당시 인터뷰를 조작해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MBC 정상화위원회는 지난해 10월 김세의 전 기자가 5건의 리포트에서 인터뷰를 조작했다고 지적했다. 리포트 조작은 2011년부터 2016년까지 이뤄졌다.

김세의 전 기자는 취재 차량 기사에게 인터뷰 연출시키고, 백화점·마트 직원을 고객으로 조작해 인터뷰하게 했다. 또 정체불명의 인터뷰 장면을 삽입해 화면을 조작했다. 당시 김세의 전 기자는 정상화위원회의 조사에 불응했다.

윤수현 기자 melancholy@mediaus.co.kr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미디어스 후원 계좌 안내>

보내주신 후원금은 더 나은 기사로 보답드리겠습니다. 고맙습니다.
하나은행 777-910027-50604 안현우(미디어스)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