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나경원, 문 대통령 지지자 혐오 '달창' 발언 사과

기사승인 2019.05.11  22:00:02

공유
default_news_ad1

- "대담으로 기자가 '문빠'·'달창'에게 공격당해"…비판 일자 "세부적으로 그 뜻 아니었다"

[미디어스=전혁수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비하하는 단어를 사용했다가 사과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1일 오후 대구 문화예술회관 앞에서 진행된 문재인 정부 규탄 집회에서 부적절한 발언으로 도마에 올랐다. 이 자리에서 나 원내대표는 최근 문 대통령의 취임 2주년 대담으로 불거진 KBS 기자의 태도 논란과 관련해 "대담으로 기자가 '문빠' '달창'에게 공격 당하고 있다"며 "대통령한테 독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지도 못하냐, 묻지도 못하는 게 독재 아니냐"라고 말했다. 

'문빠', '달창'이란 단어는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비하할 때 쓰이는 단어다. 특히 '달창'이란 단어는 '달빛기사단'이란 이름으로 나선 문 대통령 지지자 집단을 '달빛창녀단'이라고 혐오하는 말의 줄임말이다.

'달창' 발언에 대한 비판이 일자 나경원 원내대표는 공식 사과했다. 나 원내대표는 "저는 오늘 문재인 대통령의 극단적 지지자를 지칭하는 과정에서, 그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특정 단어를 쓴 바 있다"며 "저는 결코 세부적인 그 뜻을 의미하기 위한 의도로 쓴 것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 인터넷상 표현을 무심코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 (연합뉴스)

전혁수 기자 wjsgurtn@naver.com

<저작권자 © 미디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ad34
default_news_ad4
ad44
ndmediaus
ad4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46
ad48
default_setImage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